LH '홀몸어르신 살피미', 전국으로 확대 시행
LH '홀몸어르신 살피미', 전국으로 확대 시행
  • 라현윤 기자
  • 승인 2019.01.1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시범사업 진행,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와 협업 개발
홀몸어르신 삶의 질 제고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
'홀몸어르신 살피미' 서비스 현장 모습./사진제공=LH
'홀몸어르신 살피미' 서비스 현장 모습./사진제공=LH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홀몸어르신 살피미’ 시범사업을 올해부터는 전국의 매입 임대주택을 대상으로 확대 시행하겠다고 16일 밝혔다.  

‘홀몸어르신 살피미’는 LH가 매입임대 주택에 거주하는 홀몸어르신들의 고독사 예방과 사회적 소외감 해소를 위하여 지난해부터 시행해온 시범사업이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한 사업으로 매입임대 주택에 거주하는 홀몸어르신을 직접 방문하여 말벗, 생활민원 접수 등 다양한 살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LH는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작년 6월부터 일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취업이 어려운 장년장애인 37명을 채용하여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였으며, 시범지역 관내 홀몸어르신 약 1천 5백명에게 서비스를 제공하여 어르신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홀몸어르신 살피미’는 척박한 취업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년장애인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홀몸어르신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한 주거복지 서비스를 강화한 점에서 고용과 복지를 동시에 달성한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러한 평가에 힘입어 작년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선정한 ‘장애인 고용 우수사례’와 기획재정부가 주관하는 ‘공공기관 혁신 우수사례’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LH는 공사 소속 토지주택연구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올해부터는 전국의 매입임대주택을 대상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다양한 기관과 협력하여 공공임대주택 입주민 수요에 맞춘 다양한 주거서비스를 발굴하고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과 일자리 확대에도 기여하겠다. ‘든든한 국민생활 파트너’로서 입주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공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