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서관 6년간 가장 많이 대출된 책은?
서울도서관 6년간 가장 많이 대출된 책은?
  • 홍은혜 인턴 기자
  • 승인 2019.01.14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31일, 6개 자료실서 ‘BEST’ 주제로 테마 전시
서울도서관 개관 이후‧2018년 베스트 도서 225권‧영화 12점 전시
서울도서관에서 가장 사랑받은 책으로 ‘보통의 존재(이석우, 2011)’ ‘피로사회(한병철, 2012)’ 등이 꼽혔다.
서울도서관에서 가장 사랑받은 책으로 ‘보통의 존재(이석우, 2011)’ ‘피로사회(한병철, 2012)’ 등이 꼽혔다.

서울도서관에서 가장 사랑받은 책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된다. 

서울도서관(관장 이정수)은 오는 15~31일, 6개 자료실에서 2019년 새해 첫 테마 도서 전시 <BEST>를 연다고 밝혔다.

서울도서관에서는 2012년 개관부터 사서들이 매월 다른 주제로 도서를 상설 전시하는 <테마 도서 전시>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1월 테마 도서 전시>에서는 2012년 10월 서울도서관 개관 이후 이용자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은 도서와 2018년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대출된 도서 및 영화가 소개된다.

6개 자료실 별로 서울시민이 가장 많이 대출한 'BEST' 도서 총 225권과 영화 12점을 만나볼 수 있다. 이는 큰글자 도서‧아동국외서‧서울시 출판물 등 다양한 주제 분야의 도서로 구성돼있다.


<장애인자료실>에서는 ‘외면하는 벽(조정래, 2012)’ ‘보통의 존재(이석우, 2011)’ ‘미움받을 용기(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 2014)’ 등 2012년 개관 이후 가장 많이 대출된 21권의 큰글자 도서가 전시된다. 

<일반자료실1>에서는 이용대상에 따라 아동‧성인 2개의 세부 주제로 전시를 진행한다. 아동 부문에서는 지난 6년간 가장 많이 대출된 ‘How do you feel(Anthony Browne, 2011)’ ‘Perfect Pizza(Kate Rio, 2012)’ 등 아동용 외국도서 100권을 소개하며, 성인 부문에서는 2018년 한 해 동안 일반자료실1에서 가장 많이 대출된 ‘피로사회(한병철, 2012)’ ‘어서 와 해킹은 처음이지(문성호, 2016)’ 등 25권의 도서를 전시한다. 

<일반자료실2>, <디지털자료실>에서는 2018년에 각 자료실에서 가장 많이 대출된 도서와 영화를 전시한다.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기욤 뮈소, 2012)’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김영하, 2010)’ 등 32권의 도서와 ‘빅히어로(2015)’ ‘바람계곡의 나우시카(2003)’ 등 12점의 영화를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서울자료실>에서는 서울시민의 관심을 가장 많이 받았던 ‘도시재생’ 관련 서울시 출판물 20권을, <세계자료실>에서는 ‘Wonder(R J Palacio, 2012)’ 등 2018년 다대출 도서 27권을 전시한다.

서울도서관 <테마 도서 전시>는 도서관 휴관인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 제외, 도서관 운영시간에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관련 문의사항은 서울도서관 세계자료실(02-2133-0308)로 연락하면 된다.

자료제공. 서울도서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