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2019년 노인일자리 사업 대폭 확대
광주시, 2019년 노인일자리 사업 대폭 확대
  • 김상권 주재 기자
  • 승인 2019.01.09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보다 35% 늘어난 558억원 투입 2만363명 일자리 제공
2022년까지 노인일자리 3만개 창출로 노후걱정 없는 행복한 광주 만들기

광주광역시가 올해 어르신들의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해 노인 일자리사업을 대폭 확대해 시행한다.

올해 광주시는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에 총 558억3000만 원을 투입해 2만363명의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작년 대비(411억5500만 원, 1만5899명) 예산은 146억7500만 원(35.6% 증), 참여자 수는 4464명(28.1%)이 늘어난 규모다.

유형별로는 공익활동 1만6059명, 시장형 2765명, 인력파견형 1047명 등이며, 올해 신설된 사회서비스형에도 492명의 일자리가 새로 마련된다. 사회서비스형은 돌봄시설이나 취약계층 지원시설 등 사회적 도움이 필요한 영역에 노인인력을 활용해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자리로 기존 공익활동보다 최대 2배의 활동시간과 수당이 보장된다.

시는 특히 2019년에는 장애어르신을 대상으로 하는 ‘빛고을 질서지킴이’ 사업과 어린이놀이터 시설물의 안전한 이용 및 전통놀이 체험을 도와주는 ‘꾸러기 놀이대장’ 사업 등 따뜻한 복지와 세대 간 통합을 구현하는 맞춤형 신규 일자리와 각급 학교 화장실 청소업무를 노인일자리 사업과 연계한 ‘우리학교 깔끄미’ 사업도 교육청과 협조해 대상을 기존 중·고등학교에서 초등학교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여러 기관에 분산돼 있는 노인일자리 관련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노인일자리 종합포털 시스템을 구축해 일자리 상담, 교육, 취업연계, 사후관리 등 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인 시니어클럽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따뜻한 복지일자리를 발굴하고 일하는 노인에 대한 인식 개선, 인권·안전교육 강화, 우수사례 발굴·확산 등 노인일자리 사업의 양적 확대와 질적 개선을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광주시 김일융 복지건강국장은 “노후걱정 없는 행복한 광주 만들기를 위해 2022년까지 노인일자리 3만개를 창출해 어르신들이 활기차고 건강하게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사업 발굴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