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코리아' 새해 첫 표지모델은 '박원순 서울시장'
'빅이슈코리아' 새해 첫 표지모델은 '박원순 서울시장'
  • 라현윤 기자
  • 승인 2019.01.0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서울시청 인근에서 직접 잡지 판매 나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빅이슈 코리아>의 2019년 첫 번째 표지모델로 나섰다./사진출처=빅이슈코리아

박원순 서울시장이 재능기부로 노숙인의 자활을 돕는 매거진 <빅이슈 코리아>의 2019년 첫 번째 표지모델로 나섰다. 또한 8일에는 빅이슈 판매 도우미인 '빅돔' 으로 변신해 표지모델로 나온 신년호 잡지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8일 17시30분부터 시청 인근에서 빅판(빅이슈 판매원)이 실제로 입는 빨간 조끼를 걸치고, 다른 빅판과 함께 잡지를 판매한다. 이번 빅돔 재능 기부는 박원순 시장이 2019년 신년호 인터뷰 당시 "시간을 내서 직접 판매 하겠다"는 약속을 실제 이행한 것이다.

「빅이슈」는 1991년 영국에서 창간한 대중문화 잡지다. 홈리스, 노숙인 등 주거취약계층에게만 잡지판매 권한을 주고, 판매액 중 절반을 가져갈 수 있는 수익 모델을 통해 이들의 자활을 돕고 있다. 현재 11개국에서 15종이 발행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 폴 매카트니 등 해외 유명인사와 국내에선 이효리, 엑소 카이 등이 표지모델 재능기부에 참여해 노숙인 판매원들의 자립을 응원해왔다.

사회적기업 빅이슈코리아는 2012년부터 매년 ‘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으로 선정되었으며, 서울 시내 유동 인구가 많은 주요 지하철역 앞에서 홈리스 판매원이 빅이슈를 판매하고 있다. 현재 서울과 부산의 주요 지하철역 입구와 빅이슈 온라인숍 등에서 구매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