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남자 조영학의 집밥이야기] 가지탕수육과 새해 다짐
[상남자 조영학의 집밥이야기] 가지탕수육과 새해 다짐
  • 조영학
  • 승인 2019.01.0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 가지탕수육과 새해 다짐

 

1.
2019년은 우리 나이로 예순이 되는 해다. 예전 세대라면 환갑이니 회갑이니 호들갑을 부릴 나이건만 난 이상하게도 심드렁하기만 하다. 
나이 예순? 그래서 어쩌라고? 그런 심정? 
오히려 지금 생각해보면 마흔이 되던 해가 더 정신적으로 충격이었던 것 같다……세상에 내가 벌써 이렇게 늙다니!

2.
더 이상 나이에 연연하지 않는 나이가 된 걸까? 사실, 이 나이가 되면 나이가 아니라 건강이 문제다. 
오는 나이는 있어도 가는 나이는 없다지 않는가. 바람이라면, 늙는 건 상관없는데 병치레에 시달리며 지내고 싶지는 않다. 
사회적 성공이나 성취에도 별 관심이 없다. 예순은 그런 나이일 것이다. 
일을 벌이기보다 보듬고 수습하는 나이.
밖이 아니라 안을 들여다볼 나이.
더 나아가는 대신 아이들이 나아가도록 도와줄 나이. 
잘살 궁리보다 잘 죽을 준비를 해야 할 나이. 

3.
새해의 다짐이라고 제목을 잡았지만, 그러고 보니 다짐이랄 것도 없다. 
그저 소소한 바람들. 2019년엔 텃밭에 좀 더 신경 쓰고 싶다. 
먼 거리라 여전히 자주 왕래는 못하지만 더 정성껏 가꿀 수는 있겠다. 그리고 그 과정을 일기든, 브런치든 기록을 남겨야겠다. 
건강도 좀 더 챙기련다. 뱃살 관리도 하고 근력도 키우고. 얼마나 가능할지는 모르겠으나 아내 바람대로 술도 줄일 수 있기를. 

4.
<가지탕수육>
가지를 싫어하는 사람도 가지탕수육이라면 얘기가 다르다. 돼지고기 대신 값 싸고 몸에도 좋은 가지탕수육. 만들기도 쉽다. 
해가 바뀐다고 달라질 게 없지만, 그래도 첫 해 첫 주말이니 '요리' 한가지쯤은.

5.
<재료> 2~3인분
가지 3개, 파프리카 1개, 사과 1/2개, 양파 1개, 오이 1/2개)
소스(물 1컵 반, 간장 3T, 식초 3T, 설탕 5T, 케첩 2T, 전분 3T)

6.
<조리방법>

1. 가지를 한 입거리로 깍둑 썰고 맛소금 1스푼을 뿌려 간을 맞춘다. 
2. 튀김가루 1컵에 물 1/2컵을 부어 걸쭉하게 튀김옷을 만든다. 
3. 가지에 전분을 고루 묻힌 후 튀김옷을 입힌다. 
4. 뜨겁게 달군 기름에 넣어 노릿하게 튀긴다. 
5. 가지를 건져 5분간 식힌 후 다시 기름에 살짝 튀겨준다. 
6. 소스와 함께 내어도 좋고 가지 위에 소스를 부어도 된다. 

7.
<소스 만들기>
1. 파프리카, 사과, 양파, 오이를 먹기 좋게 썰어준다. 
2. 소스를 모두 후라이팬에 넣고 중불에 익힌다. 
3. 소스물이 끓을 무렵 채소를 모두 넣고 5분간 끓여준다. 
6. 전분가루를 넣으며 농도를 맞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