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동문시장에서도 비닐봉지 없애요”
“제주 동문시장에서도 비닐봉지 없애요”
  • 라현윤 기자
  • 승인 2018.12.19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께하는그날협동조합, 21일 동문시장서 다회용주머니 배포

 

동문시장 주머니
제주 동문시장에서 배포할 다회용 농산물 주머니./사진제공=함께하는그날협동조합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제주 동문시장에서도 발벗고 나섰다.

마을기업 '함께하는그날협동조합'은 21일 제주 동문시장에서 자체 제작한 면으로 만든 다회용 농산물 주머니(소락다주머니)를 배포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중부발전의 사회적경제기업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함께하는그날협동조합은 이날 한국중부발전 직원들과 함께 시장을 찾아 시장 상인 및 주민들에게 다회용 농산물 주머니를 배포할 계획이다. 상인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도 진행해 '비닐봉지 공급을 줄이자'는 캠페인도 벌인다.

이번 행사를 통해 쓰레기를 재활용하는 리사이클링(re-cycling), 새 디자인으로 전혀 다른 재활용품으로 만드는 업사이클링(up-cycling)을 넘어서 '프리사이클링(pre-cycling)'을 시민들에게 알린다는 취지다. 

이경미 함께하는그날협동조합 대표는 "프리사이클링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으로,시장이나 마트에서 쉽게 사용하는 투명한 비닐봉지, 검은색 비닐 봉지 등을 사용하지 말자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며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간다면 언젠가는 플라스틱의 존재가 사라져도 괜찮은 날이 올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