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정부족+기업 사회책임 동시 해결 ‘사회성과보상사업’ 
정부 재정부족+기업 사회책임 동시 해결 ‘사회성과보상사업’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8.12.11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10일 ‘2018 사회성과보상사업 국제 컨퍼런스’ 개최
민간, 공공사업 투자해 성과→정부, 원금‧보상금 지급하는 제도
‘2018 사회성과보상사업 국제 컨퍼런스’가 지난 10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개최됐다./사진제공=경기도
‘2018 사회성과보상사업 국제 컨퍼런스’가 지난 10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개최됐다./사진제공=경기도

국내외 사회성과보상사업의 성공 사례를 살펴보고, 사업의 성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국제 컨퍼런스가 경기도에서 열렸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복지재단이 주관하는 ‘2018 사회성과보상사업 국제 컨퍼런스’가 지난 10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개최됐다. ‘사회성과보상사업의 동향 및 발전 방안’을 주제로, 국내외 사회성과보상사업 전문가 등 250여명이 참여해 머리를 맞댔다.

‘사회성과보상사업(Social Impact Bond)’은 정부의 재정부족과 기업의 사회책임 요구를 동시에 해결하는 혁신적인 사회문제 해결방식으로, 민간이 공공사업에 투자해 성과를 내면 정부에서 원금과 보상금을 지급하는 방식을 말한다. 지난 2010년 영국에서 처음 시작돼 현재 주요 선진국에서 정착된 제도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제인 뉴맨(Jane Newman) 영국 소셜 파이낸스(Social Finance Ltd. SIB 투자컨설팅을 지원하는 비영리기관) 국제이사, 제레미 해리스(Jeremy Harris) 호주 뉴사우스웨일즈(NSW) 주정부 사회성과투자사무소 소장, 카렌 케임(Karen Came) 뉴질랜드 APM Workcare(직업재활 서비스제공 기관) 대표 등 해외 전문가가 참여해 발표했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최근 급증하는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으로 사회성과보상사업이 부상하고 있는 만큼, 이번 컨퍼런스가 사회성과보상사업 활성화를 위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격려사를 맡은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는 “사회성과보상사업은 사회문제 해결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첨단 투자시스템”이라며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사회성과보상사업을 선도 역할을 수행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기도 측은 “컨퍼런스를 계기로 다양한 영역에서 사회성과보상사업 아이템을 발굴할 수 있게 됐다”면서 “시·군과 협력해 사회성과보상사업이 정착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