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소셜캠퍼스 온(溫) 대구' 개소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소셜캠퍼스 온(溫) 대구' 개소
  • 라현윤
  • 승인 2018.12.01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서 여섯번째 문 열어, 2개층 549평 규모로 50개팀 입주

고용노동부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은 30일 대구시(중구 태평로 160)에 청년 사회적기업가들의 성장공간인 '소셜캠퍼스 온(溫) 대구(이하 소셜캠퍼스 온 대구' 성장지원센터를 열었다.

'소셜캠퍼스 온 대구'는 2개층, 549평(1,816㎡) 규모로 만들어졌고, 초기 창업팀에 필요한 입주공간과 회의실 등 제반 시설과 멘토링, 창업성장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사회적협동조합 '커뮤니티와 경제'가 위탁운영한다. 

성장지원센터를 입주 후 고용인원 및 매출액 증가 추이./자료제공=고용노동부

전국에서 여섯 번째로 문을 여는 '소셜캠퍼스 온(溫) 대구'는 총 50개 창업팀이 입주해 있다. 대표 입주팀으로는 지역 농가에서 생산한 친환경 잉여농산물 판로를 개척하여 농가 소득을 지원하는 농산물 유통전문 업체인 ‘드림스’와 의지와 열정을 가진 학교 밖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제과제빵의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는 ‘엘리롤하우스’, 경력단절 여성을 고용하여 지진방재모자쿠션 등 안전을 겸비한 생활용품을 개발하는 ‘스마트크리에이터’ 등이 있다. 

송홍석 고용노동부 고령사회인력정책관은 “대구성장지원센터에 입주한 기업들은 대구시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지원정책에 힘입어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부는 내년에도 청년사회적기업가의 창업지원 규모를 더욱 늘리고(올해 675팀, 내년 정부예산안 1,000팀), 성장지원센터도 10개까지 확충하며, 금융‧판로 등 단계별로 필요한 지원을 연계하여 혁신적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사회적기업가 육성에 많은 도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소셜캠퍼스 온 대표'는 초기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성 제고와 경영 역량 강화 지원을 목적으로 2017년부터 운영 중이다.

2017년에는 서울, 부산, 전주에, 올해에는 경기, 대전에 각각 문을 열었다. 지난 해 연 3곳(서울‧부산‧전주)의 경우 163개의 창업팀이 입주하였는데, 입주 전과 비교하여 고용과 매출이 모두 증가하였다. 고용은 입주 후 176명을 신규로 채용하여 고용 인원이 84% 증가하였고, 매출은 입주 전인 ‘16년도에 비해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캠퍼스 온' 성장지원센터 조성 현황 /자료제공=고용노동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