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예비사회적기업 20개 추가 지정
전남도, 예비사회적기업 20개 추가 지정
  • 김상권 주재 기자
  • 승인 2018.11.1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노리협동조합, 가치이룸 등 차별화된 콘텐츠 기업 눈에 띄어
사회적경제기업 145개 선정...기업 고도화 등 4개 분야 총 70억원 지원

전라남도는 예비사회적기업 20개를 새로 지정하고 운영 중인 사회적경제기업 145개를 선정해 일자리 창출, 사업 개발, 장비 확충, 기업 고도화 등을 위해 총 7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새로 지정된 예비사회적기업에는 전통놀이 교육 및 놀이문화콘텐츠 개발사업을 하는 우리노리협동조합, 전통무예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가치이룸 등 차별화된 콘텐츠를 활용한 기업들이 포함됐다.

또한 지역 특산물을 활용해 농수산물을 가공유통하는 ㈜봇돌바다사람들, 농업회사법인 ㈜나주시골농장 등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들도 선정됐다.

이들 예비 사회적기업은 2019년 상반기부터 일자리 창출, 사업 개발, 시설장비 등의 재정 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있으며 지역 공공구매 우선 구매 혜택도 주어진다.

이와 함께 전남은 현재 운영 중인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재정 지원사업을 심사했다. 그 결과 주식회사 옐로우지브라 등 51개 기업에 368명의 일자리 창출 지원비 53억원, ㈜미루나무 등 30개 기업에 7억원의 사업개발비, 사단법인 건강나눔 등 48개 기업에 6억원의 시설장비비, 유비에코 등 16개 기업에 4억원의 고도화사업비를 각각 지원키로 했다.

도는 특히 민선7기 처음 시작하는 사회적경제기업 고도화 지원사업을 통해 재정 지원이 종료된 우수 기업을 대상으로 경영 개선 및 시설·장비 확충 사업비를 지원함으로써 자생력을 갖추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