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송악면 공동체 ‘2018년 공동체 우수사례 발표 한마당’ 최우수상
아산 송악면 공동체 ‘2018년 공동체 우수사례 발표 한마당’ 최우수상
  • 남태원 주재 기자
  • 승인 2018.11.0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봄일자리 등 지역순환 공동체 모델 제시

충남도의 공동체가 전국 최고 공동체로 이름을 올렸다.

도는 지난달 31일 경북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년 공동체 우수사례 발표 한마당’에서 아산 송악면 공동체가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제6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 주요 프로그램으로 열린 이번 행사는 전국 공동체의 우수사례를 발굴·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국 최고 자리에 오른 송악면 공동체는 ‘더불어 함께하는 재미난 마을살이를 꿈꾸는 송악마을 사람들’을 주제로, 친환경농업을 기반으로 돌봄, 나눔-배움-일과 경제가 어우러지는 지역순환 공동체 모델을 제시하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송악면 공동체는 20여년 전 아이들이 사라져가는 작은 농촌마을을 살리기 위한 지역주민들의 고민에서 시작해 현재는 마을교육공동체(혁신학교, 마을학교), 사회적경제공동체(협동조합), 복지문공동체(마을장터, 마을축제, 마을문화예술)로 확대됐다.

그 결과 폐교 위기에 처했던 거산초와 송남초는 지역에서 가고싶은 학교로 성장했고, 송악면은 빈집이 사라졌으며, 교사들이 귀촌하는 마을로 탈바꿈했다.

송악면 공동체는 또 로컬푸드 꾸러미 사업 협동조합 ‘고랑이랑’, 적정기술을 활용한 에너지자립 협동조합 ‘에너지 공방’, 마을의 문화공동체 협동조합 ‘송악마을 사람들’ 등 다양한 협동조합을 설립해 경제공동체도 만들어왔다.

이와 함께 송악마을공간 ‘해유’를 기반으로, 마을 축제인 ‘송악놀장’과 송악마을 골목예술제 등을 개최하고 있다.

이날 발표 한마당에서 송악면 공동체는 일부 리더에 의해 주도되는 형태가 아닌. 서로의 필요에 의해 만들어진 공동체로, 자체 추진동력을 확보함으로써 지속가능한 공동체의 성공 몰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도내 공동체의 다양한 우수사례를 발굴해 공유하고, 우수 공동체 사례를 유형화 및 매뉴얼화 해 공동체들이 스스로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