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사회적경제기업 크라우드펀딩 11억 돌파…2017년比 62%↑
올 사회적경제기업 크라우드펀딩 11억 돌파…2017년比 62%↑
  • 라현윤 기자
  • 승인 2018.10.3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투자자 125% 증가한 7074명 참여
31일 시민 투자오디션 개최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원장 김인선)은 올해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크라우드펀딩에 7,074명이 참여해 11억2900만원을 만들었다고 31일 밝혔다. 투자자 수는 지난해 3139명에 비해 125% 증가했다. 펀딩 금액도 지난해 6억9500만원보다 62% 증가했다. 

고용노동부와 사회적기업진흥원은 31일 IBK기업은행 파이낸스타워에서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관심 제고와 저변 확대를 위해 모의투자 형식의 시민 투자오디션을 개최하고는 이 같이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2015년부터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이고자 크라우드펀딩을 개최하고 있다.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크라우드펀딩 투자자수 (명)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크라우드펀딩 펀딩금액 (백만원)

이번 대회에는 사회적경제기업에 관심이 있는 일반 시민 100여명과, 크라우드펀딩 대회에서 우수한 실적을 달성한 루나컵 주식회사, 달고리 등 상위 10개 기업이 참여했다. 10개 참여 기업에는 포상(10개 상장, 총 8,500천원의 상금)과 금융기관의 보증요율 및 은행대출금리 우대혜택이 주어진다. 

송홍석 고용노동부 고령사회인력정책관은 “정부는 내년부터 크라우드펀딩 시민오디션 행사에 민간기업을 참여시켜 직접 투자를 활성화하는 등 기업의 사회공헌활동과 연계하여 확대․운영하겠다“며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해 모태펀드를 추가로 조성하고, 금융기관 신용평가시 사회적 가치를 반영해 대출과 보증을 쉽도록 하며, 신용보증기금을 통한 자금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