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을 바꾸는 시민의 힘2018] ① 시민 참여로 사회문제 해결하는 ‘리빙랩’
[일상을 바꾸는 시민의 힘2018] ① 시민 참여로 사회문제 해결하는 ‘리빙랩’
  • 라현윤 기자
  • 승인 2018.11.0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차·소음·쓰레기문제 등 일상에 일어나는 다양한 문제를 시민이 아이디어 제공에서부터 문제해결의 주체가 돼 참여하는 사회혁신의 한 방법인 ‘리빙랩(Living Lab)’이 주목받고 있다. 새 정부 들어 사회혁신추진단을 꾸리며 사회혁신사업에 시동을 건 행정안전부가 추진 중인 ‘2018년 국민참여 사회문제해결 프로젝트’가 그 일환이다. 행정안전부는 주거, 미세먼지, 고령자 헬스케어 3가지 분야에 대해 정부-민간전문단체-시민이 함께 결합해 문제를 해결해가는 리빙랩을 진행하고 있다. 본지에서는 행정안전부가 지역공동체와 손잡고 추진하는 3개 프로젝트를 통해 일상을 바꾸는 시민의 힘이 어떻게 구현되는지 소개한다. 

#서울 북촌 한옥마을은 유명 관광지가 되면서 갈수록 소음, 쓰레기 무단 투기 등 주민 불편이 커졌다. 주민과 관광객이 공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서울시는 사물인터넷(loT) 기반의 테스트 베트를 구축하는 등 서비스 고도화 작업을 진행했다. ‘스마트 쓰레기통’에 쓰레기를 버리면 지역가게에서 사용가능한 포인트를 제공하거나, 거주자가 주차하지 않은 시간을 앱에 등록하고 관광객은 이 앱을 통해 주차 가능한 공간을 찾는 서비스 등이다. 

#매년 하천이 범람하던 대전 유성구 갑천에서는 주민이 스마트폰으로 하천 범람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무선 IP 카메라, 반응형 모바일웹 등을 설치해 사고 예방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다. 일명 ‘건너유 프로젝트’다. 

#서울시 동작구의 성대골은 서울시 에너지자립마을에 선정되면서 태양광 기술에 익숙하지 않은 마을주민들이 미니태양광 패널을 직접 개발·보급하는 마을연구원으로 활동한다. 

위 3가지 사업의 공통점은 우리 일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회문제를 시민들이 참여해 풀어낸 생활 실험들이다. 바로 사회혁신을 통한 문제해결 방법 중 하나인 ‘리빙랩’이다.   

건너유 프로젝트에서 제작한 스마트폰 어플
리빙랩 사례로 자주 소개되는 '건너유 프로젝트'에서 제작한 스마트폰 어플

일상에서 사회문제 해결해가는 ‘리빙랩’

리빙랩은 말 그대로 ‘일상생활의 실험실’이다. 지역사회 커뮤니티에서 공공, 기업, 시민이 협력해 일상생활의 문제를 해결하는 참여형(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 미국 MIT대의 미첼(W.Mitchell) 교수가 처음 제시했다. 리빙랩은 과학기술의 눈부신 발전에도 갈등이나 안전, 환경과 같이 정작 해결이 시급한 사회적 문제에 대해 과학기술이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고민에서 시작됐다. 동네 골목의 쓰레기 난과 주차난에서부터, 도를 넘은 학교 안의 폭력과 따돌림, 갈수록 심해지는 대기오염과 미세먼지 피해에 이르기까지 우리 사회가 풀어가야 할 모든 문제가 이에 해당한다.

리빙랩의 가장 큰 특징은 지역사회의 문제해결력 증대와 동시에 새로운 사회·기술 시스템을 구현한다는 점이다. 생활 속 특정 공간에서 구현되며 사용자가 직접 나서서 문제를 해결하는 게 원칙이다. 그 외에도 ▲능동적 사용자 참여 ▲실제 생활에서의 세팅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참여 ▲다양한 방법론적 접근 ▲공동 창조 등의 성격을 띤다.
  
또한 리빙랩은 혁신적 정책들의 경향을 반영한 정책 실현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최근에는 사회혁신이나 지속가능한 시스템 전환으로 활용 범위를 넓히고 있다.

 

세계 약 440개 이상 리빙랩 운영·국내도 정부-지역공동체 다양한 시도  

리빙랩은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사회혁신을 위한 대안으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경기연구원에 따르면, 해외의 경우 2006년 유럽리빙랩네트워크(ENoLL) 출범 이후, 스마트시티·에너지·교통·헬스케어 등 다양한 주제로 전 세계 약 440개 이상의 리빙랩이 운영 중이다.  유럽에서 시행된 후 미국, 아시아 지역에서도 확산되며 다양한 사회 주체의 참여 활성화를 통한 개방형 혁신생태계가 조성되고 있다. 

유럽리빙랩네트워크(ENoLL) 출범 이후, 다양한 주제로 전 세계 약 440개 이상의 리빙랩이 운영 중이다. (사진.ENoLL) 

국내에서도 정부는 물론 지자체, 민간에서 다양하게 리빙랩에 대한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국정운영과제에 ‘주민주도의 사회혁신 확산’을 선정하면서 이를 추진할 「사회혁신 추진단」을 지난해 발족했다. 추진단은 ‘시민 주도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정부는 뒷받침하는 국민이 주인인 정부 구현’을 비전으로 혁신기반 조성과 국민 참여 사회혁신 사업,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사회문제 해결 등을 주요 과제로 삼았다.

그 시작으로 올해 행안부는 국민이 아이디어 제공에서부터 문제해결의 주체가 되어 참여하는 ‘2018년 국민참여 사회문제해결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국민 참여 방식을 통해 20가지 사회문제 해결 아이디어를 선정하고, 총 7억 원을 투입해 실행에 옮긴다. 이 외에도 주거, 미세먼지, 고령자 건강 등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사회문제를 지역공동체-전문기관들과 협력해 시민 참여형으로 해결하는 ‘지역의 공동체를 활용한 사회적 약자 삶의 질 향상 지원 사업’도 7월부터 추진하고 있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사회가 점차 복잡해지고 불확실해짐에 따라 정부의 힘만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데 한계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시민의 우수한 역량 활용과 직접 참여를 통해 우리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사회 활성화 및 활력 제고를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