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통시장·청년창업기업 등 ‘무료홍보’ 지원
대전시, 전통시장·청년창업기업 등 ‘무료홍보’ 지원
  • 남태원 주재 기자
  • 승인 2018.10.2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개 업체 선정, 전광판·지하철역사 등 내년1월부터 6월까지 홍보지원
대전시, 전통시장·청년창업기업 등 ‘무료홍보’ 지원 위원회 심의
대전시, 전통시장·청년창업기업 등 ‘무료홍보’ 지원 위원회 심의

대전시가 전통시장과 청년창업기업 등 소기업의 무료홍보 지원에 나선다.

대전시는 지난 23일 2018년 제2차 홍보매체운영위원회를 열어 대전시가 보유한 홍보매체를 무료 이용 할 전통시장과 청년창업기업등 12개 업체를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 홍보매체 시민이용 공모사업에는 15개 업체가 접수했으며,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서면심사와 위원회 심사 등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를 거쳐 12개 업체를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업체는 대전광역시가정위탁지원센터와 태평전통시장상인회, 한민시장상인회, 신도꼼지락시장상인회, 문창전통시장상인회, (주)펜타스, (주)문화상상연구소, 새천녀카, 임팩트메이커, 떡이폼은품격, 주식회사 피플맥, 진현 등이다.

선정된 업체의 광고 안은 지역대학 디자인학과 학생들의 재능기부로 제작되며,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대전시가 보유한 와이드홍보판과 도시철도 기둥광고, 벽면광고, 조명광고 등 70개 홍보매체에 나뉘어 게시된다.

대전시 김기환 공보관은 “선정된 업체는 볼거리와 먹거리가 풍부한 전통시장과 청년창업기업 등 지원이 필요한 소기업들” 이라며 “적극적인 홍보활동 지원으로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 홍보매체 시민이용 공모사업은 시민들의 공익활동 지원과 청년창업기업 등 소규모 기업의 경제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6년 이후 모두 5차례에 걸쳐 67개 업체(비영리 법인단체23, 협동조합16, 전통시장10, 사회적기업 등18)를 선정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