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롤린추기경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기도"... 文대통령 "지성이면 감천, 한반도 평화 꼭”
파롤린추기경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기도"... 文대통령 "지성이면 감천, 한반도 평화 꼭”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8.10.18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성 베드로 대성당 특별미사...파롤린추기경 “한반도 평화 정착, 세계가 함께 기도하자”
미사 후 외국 정상 이례적 기념 연설...文대통령 "평화 향한 여정에 큰 축복, 프란치스코 교황에 감사"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에 참석해 기념 연설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에서 기념 연설을 했다.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추기경)이 집전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에 참석해 기념 연설을 했다.

세계 가톨릭의 중심이자 교황청의 가장 상징적 장소인 성 베드로 성당에서 파롤린 국무원장이 직접 미사를 집전하는 것은 드문 사례다. 특히, 파롤린 국무원장은 “문재인 대통령님, 김정숙 여사님 환영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축복을 전합니다.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기도합니다.”라는 한글로 미사를 시작해 참석자들을 놀라게 했다. 미사 후 외국 정상의 기념 연설은 ‘매우 예외적인 경우’라는 것이 교황청의 설명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미사에는 교황청 주요 인사와 외교단, 한인 신부와 수녀, 재이탈리아 동포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어로 문 대통령 내외에게 환영 인사를 건넨 파롤린 국무원장은 강론에서 “남북한이 분단의 아픔을 극복하고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것을 환영한다”며 “한반도의 조속한 평화 정착을 위해 세계가 함께 기도해 나가자”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 정책과 공동번영’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 정책과 공동번영’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 연설을 통해 “한‧교황청 수교 55주년을 맞아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한반도 평화 기원 특별 미사가 열린 것은 평화를 향한 여정에 대한 크나큰 축복”이라고 사의(謝意)를 표했다. 

특히 ‘한반도의 평화 정책과 공동번영’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등 현재 한반도에서는 역사적인 변화들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지난달 평양에서 개최된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남북·미북 관계 개선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쟁을 겪은 분단국가의 대통령으로서 평화는 삶의 소명이자 역사적 책무라고 말하고, 시대와 종교, 나라의 경계를 넘어서는 평화의 가치는 형용할 수 없을 만큼 중요하고 절실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프란치스코 교황이 평창동계올림픽,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의 주요 고비마다 평화와 화해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보내준 것에 대한 감사함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교황의 기도는 한반도에서 대립과 반목을 청산하고 평화와 안정의 길로 나아가는 데 있어 나침반과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교황청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이 미사 이후 대화를 나눴다.
문재인 대통령과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이 미사 이후 대화를 나눴다.

미사 이후 문 대통령은 파톨린 국무원장과 만찬을 함께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에 대한 소회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 등을 주제로 환담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우리 속담을 소개하며 “성의를 다하면 하늘도 움직인다는 뜻으로, 한반도에 평화가 꼭 이뤄질 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며 “국무원장님의 강론에도 한반도 평화를 간절히 희구하는 뜻이 담겨있어 좋았다”고 미사를 마친 소회를 밝혔다.

파롤린 국무원장은 “주님께서 우리의 기도에 응답을 하셔야 할 것 같다. 우리의 기도가 정말 강렬했고 주님께서 우리 기도를 꼭 들어주시리라 믿는다. 그동안 대통령께서 북한 지도자를 만나 큰 걸음을 떼셨는데 앞으로도 계속 잘 될 것이다”라고 화답했다.

사진제공. 청와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