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꽃 수목원에서 시각청각장애인도 함께...'2018 공감영화제'
국화꽃 수목원에서 시각청각장애인도 함께...'2018 공감영화제'
  • 박재하 에디터
  • 승인 2018.10.0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14일까지, 푸른수목원 잔디 광장에서
화면해설과 한글자막이 있는 '배리어프리영화'

가을 국화꽃이 펼쳐진 수목원에서 장벽없는 배리어프리영화를 즐길 수 있다.

사회적기업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서울시 '하하하 페스티벌'과 함께하는 '2018 공감영화제'를 오는 12일 부터 14일까지 푸른수목원 잔디광장에서 연다고 밝혔다.

‘2018 공감영화제’는 올해로 5회째로 국내 최초 무장애 수목원인 푸른수목원에서 장애와 상관없이 모두가 함께 볼 수 있는 배리어프리영화를 상영한다. 

배리어프리영화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화면해설을, 청각장애인을 위해 한글자막을 넣어 장애와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한다. 

상영작으로는 세 편의 우리 영화가 관객들을 찾아올 예정이다.

12일(금)에는  잊을 수 없는 엄마의 손맛을 떠올리게 하는 영화 <엄마의 공책> 배리어프리버전이 배우 서신애 화면해설 내레이션으로 상영된다. 13일(토)에는 온 국민에게 웃음과 눈물을 선사했던 <아이 캔 스피크> 배리어프리버전이 배우 엄지원 화면해설로, 14일(일)에는 우리 모두가 사랑하는 국민 소설 ‘소나기’를 한국적 색감이 묻어나는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한 <소나기> 배리어프리버전이 변요한 화면해설 내레이션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세 편 모두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며, 3일 간 오후 7시, 푸른수목원 잔디광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푸른수목원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template/sub/pureun.do)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