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LH, 도시공간 최적화한 친환경 ‘전력인프라’ 구축 MOU 체결
한전-LH, 도시공간 최적화한 친환경 ‘전력인프라’ 구축 MOU 체결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8.10.01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안전 최우선한 新전력설비, LH 스마트시티 테스트베드로 성능 시험
'사람중심의 친환경 전력인프라 구축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조현태 LH 스마트도시본부장(왼쪽)과 조현태 LH 스마트도시본부장.
'사람중심의 친환경 전력인프라 구축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조현태 LH 스마트도시본부장(왼쪽)과 조현태 LH 스마트도시본부장.

도시 공간에 최적화한 친환경 전력 인프라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한국전력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달 28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한전과 LH는 이날 “각 기관의 전문성을 활용해 사람 중심의 안전하고 깨끗한 거리 환경과 세계 최고의 전력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도시 공간에 최적화한 친환경 전력 인프라 모델을 개발해 LH에서 조성하는 스마트시티에 적용하는 테스트베드 시범 사업으로, 새로운 기술의 성능 및 효과를 시험해보게 된다.

기존의 보도에 설치된 전력 설비가 도시 미관을 저해하고, 통행 불편을 초래한다는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반지상형 지상기기’ ‘지하 매립형 전력설비’ ‘광고 일체형 지상기기’ 등 신기자재를 스마트시티에 적용한다. 

한전 측은 “재해·재난상황 시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전력 설비와 ‘무(無)정전 배전계통’으로 구성된 선진국형 지중배전(가정으로 공급하는 전기) 모델을 적용해 유럽 도시 수준의 선진 보도환경을 구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권기보 한전 영업본부장은 “도시 공간의 특성을 고려해 친환경 전력 인프라 분야의 최적화 모델을 개발해 스마트시티에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한국전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