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동물·인간 생각하는 체험 한가득…문화비축기지 1주년 맞아 ‘운동회’ 개최
지구·동물·인간 생각하는 체험 한가득…문화비축기지 1주년 맞아 ‘운동회’ 개최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8.09.15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이 생산한 전시·공연 공유하는 행사로…재미와 의미 동시에 전해
‘문화비축기지의 미래’ 고민하는 오픈 플랫폼·워크숍 10~11월 이어져
개원 1주년을 맞이한 서울 마포 문화비축기지에서 오는 15~16일 시민들과 함께하는 '문화 운동회'를 연다.
개원 1주년을 맞이한 서울 마포 문화비축기지에서 오는 15~16일 시민들과 함께하는 '문화 운동회'를 연다.

‘석유에서 문화로!’ 지난 41년간 통제된 옛 서울 마포 석유비축기지를 재생해 지난해 9월 문화공원으로 재탄생한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원 1주년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하는 ‘문화 운동회’를 개최한다.

오는 15~16일 이틀간 열리는 ‘문화 운동회’는 지난 1년간 다양한 방식으로 문화비축기지에 참가해 온 협치 시민, 협력 시민, 활동 시민이 한자리에 모여 개원 1주년을 축하하고, 시민들이 생산한 문화를 공유하고 비축하는 자리로 기획됐다.

‘문화운동회’에서는 △석유비축기지에서 문화비축기지로 변화하는 모습을 상상하며 퍼즐을 맞추는 ‘잃어버린 퍼즐을 찾아서’(15일) △석유 없는 미래를 상상하는 ‘붕붕카 경주대회’(16일) △문화비축기지의 숨어있는 보물 같은 공간을 찾아다니며 오존층을 보호하는 방법을 찾는 ‘보물찾기 대회’(16일) △100년 후의 공원을 상상하는 ‘아이디어 대회’(15~16일) 등 재미에 의미가 더해진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부대 행사로는 △지구·동물·인간 모두를 위해 일상을 바꾸는 ‘모두의 시장’ △멸종위기 동물을 구하는 캠페인 활동을 하는 안녕소사이어티의 ‘예술동물원’ △예술과 놀이를 접목한 유리 파빌리온 게임놀이터 ‘다다다방’ △암반과 옹벽으로 둘러싸인 T2 야외무대에서 진행되는 ‘탱크박스 산속 영화관’ 등이 마련됐다.

특히 ‘모두의 시장’은 미세먼지와 화학물질이 없는 미래를 꿈꾸는 도시민들이 지구·동물·인간을 위하는 소비를 경험할 수 있는 공공시장으로 꾸려진다. 모두를 위한 마켓 뿐만 아니라 어린이를 위한 워크샵, 관객이 즉석에서 참여할 수 있는 공연도 준비됐다.

‘문화탱크’에서는 다양한 전시와 체험이 가능하다. △T1 파빌리온에서는 놀이를 테마로 공간별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전시 ‘다다다방’ △T4 복합문화공간에서는 멸종위기 동물 그림 전시가 진행되어 관람객과 직접 소통하는 ‘예술동물원’ 체험전시 △T6에서는 지난 1년간 문화비축기지 프로그램을 한 자리에 모아보는 ‘비축의 비축’ 전시 △T2 야외무대에서는 암벽과 옹벽이 노출된 자연 속에서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탱크박스 산속영화제’ 등이 진행된다.

‘문화운동회’는 이틀간 열리지만, 문화비축기지의 개원 1주년 행사는 계속된다. 생태문화공원이자 탈석유 시대의 전환 기지로서 문화비축기지의 미래를 고민하는 오픈 플랫폼은 오는 10월, 워크숍은 11월에 각각 열린다. 

사진제공. 서울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