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남자 조영학의 집밥이야기] 집밥의 추억과 가지오이냉국
[상남자 조영학의 집밥이야기] 집밥의 추억과 가지오이냉국
  • 조영학
  • 승인 2018.09.0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밥의 추억과 가지오이냉국>

1.
어릴 적, 어머니의 음식을 먹어본 기억이 거의 없다. 내가 여섯, 일곱 살쯤 부모는 이혼하고 그 이후 계모가 두 번 바뀌었다. 
계모들도 금세 떠난 탓에 기억도 없지만 그때 가족이 뿔뿔이 흩어진 탓에 그 후로도 가족이 옹기종기 모여 앉아 식사한 적은 없다.  

2.
당시 나와 동생의 밥은 중학교 1학년생 작은누나가 챙겨주었다. 누나는 학교를 다니고 어린 동생들을 먹이고 목욕도 시켜주었다. 
내 기억으로는, 음식을 한다기보다 대개 이웃집 반찬을 얻어먹는 경우가 더 많았다. 

3.
그래도 선명하게 기억나는 장면은 하나 있다. 
아침에 부스스 일어나는데 창틈으로 따스한 햇살이 비추고 부엌에서 한참 도마 두드리는 소리가 들린다. 보글보글 찌개 끓는 냄새도…… 

누구였을까, 그 사람은?
어머니? 계모? 아니면 작은누나?
그도 저도 아니면, 그마저 만들어진 기억에 불과할까? 

4.
<오이미역-가지 냉국>
야매도 훌륭한 음식이 될 수 있다. 손수 냉국을 만들려면 육수를 내고 식히고 간을 맞추는 등 수속이 번잡하지만 시판용 냉면육수를 쓰면 쉽고 맛도 보장된다. 

무더위가 갔나. 보약 삼아 그 여름 냉국을 먹었다.
물론, 반찬 궁리가 안되는 언제든 마땅하다.

<재료> 2인분
오이미역냉국: 오이 1개, 불린 미역 1줌, 붉은고추 1개, 시판용 냉면육수 2개
가지냉국: 가지 2개, 붉은고추 1개, 시판용 냉면국수 2개

5.
<조리법> 15분
1. 오이를 채 썰고 미역은 10분 정도 불려 적당한 크기로 자른다. (가지는 반으로 자른 후 약불에 10분 정도 찐 후 얇게 가른다.)
2. 붉은고추는 채 썰어 씨를 뺀다. 
3. 오이, 미역, 붉은고추를 볼에 담고 식초 2스푼, 소금 약간을 넣고 비벼둔다. (가지냉국은 가지와 붉은고추)
4. 시판용 육수를 붓고 깨소금을 1스푼 뿌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