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모어댄' JDC면세점 입점했다...유명 브랜드와 어깨 나란히
사회적기업 '모어댄' JDC면세점 입점했다...유명 브랜드와 어깨 나란히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8.08.1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지원…업사이클링 및 취약계층 고용 통해 사회적가치 창출최이현 대표 “안정적 유통망 확보 및 매출 확대, 브랜드 가치 확산 기대돼”

 

JDC 면세점에 입점한 '컨티뉴'의 매장 전경.

SK이노베이션이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모어댄’이 가방 ‘컨티뉴(CONTINEW)’로 면세점에 입점해 영업을 시작했다.

13일 모어댄은 지난 10일부터 제주공항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면세점에서 영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모어댄의 주요 제품군인 가방, 지갑 등 잡화 매장은 국내 및 해외 브랜드 간 경쟁이 치열한 분야로, 사회적기업이 면세점에 입점했다는 사실만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입점은 2018년 국정과제인 사회적기업 지원 체계 구축 방안을 고민하던 JDC가 모어댄에 먼저 제안해 성사됐다. 모어댄은 폐가죽 업사이클링과 취약계층 고용을 통해 사회적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랩몬스터, 레드벨벳의 예리와 웬디, 방송인 강호동, 김동연 경제부총리, 김영주 노동부장관 등 유명 연예인과 정치인이 컨티뉴 가방을 통해 ‘착한 소비’를 보여주면서 홍보 효과를 누리기도 했다.

JDC면세점 관계자는 “사회적기업 지원에 동참하고 사회적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모어댄 입점을 결정했다”고 입점 배경을 설명했다.

모어댄은 국내 및 해외 관광객의 유입 관문인 JDC면세점 입점을 통해 안정적이고 추가적인 유통망 확보 및 매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자동차 제작 과정에서 발생하는 가죽시트, 에어백 등 자투리를 재활용한 ‘컨티뉴’ 브랜드의 친환경적‧사회적 가치를 알리는 기회로 삼겠다는 목표다.

최이현 모어댄 대표는 “컨티뉴에 담긴 사회적가치와 제품 우수성을 인정받아 JDC면세점에 입점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유명 브랜드들과 면세점에서 어깨를 나란히 하게 돼 기쁘고 더 많은 사회적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모어댄은 지난 2015년 설립된 이래 경력단절여성 등 취약계층 고용을 통해 성장했으며, SK이노베이션과 LG, 기아자동차 등 기업의 후원을 받고 있다. 제주공항 JDC면세점 외에도 스타필드 고양점,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 서울역 디트랙스 등 오프라인 매장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제품을 판매 중이다.

글. 양승희 이로운넷 기자
사진제공. SK이노베이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