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로운넷-KFTO 공동기획] ⑤‘커피 한 잔, 바나나 한 개’...소비 바꾸면 세상이 달라져요
[이로운넷-KFTO 공동기획] ⑤‘커피 한 잔, 바나나 한 개’...소비 바꾸면 세상이 달라져요
  • 양승희 기자
  • 승인 2018.05.12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세계 공정무역의 날’ 한국 페스티벌, 12일 신촌 일대서 개최공정무역 상품 판매, 교육·체험 프로그램, 문화 행사 등 열려

세계 33개국 2천여 곳의 마을과 도시에서 진행되는 세계적인 공정무역 캠페인 ‘공정무역마을(도시)’ 운동이 국내에도 확산하고 있다. 인천시와 부천시는 2017년에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받았으며, 경기도도 지난 4월 인증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공정무역도시의 자격을 갖추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준비해 온 서울시는 오는 7월 공정무역 도시 인증을 앞두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공정무역 도시다. '이로운넷'은 2018년 '세계공정무역의 날'을 기념해 '한국공정무역협의회(KFTO)>'와 함께 서울시의 공정무역도시 인증 준비 현황과 더불어 한국의 공정무역마을 운동 현 주소, 공정무역에 대한 시민 참여 현장 등을 소개한다.

① 서울, 세계에서 가장 큰 공정무역도시로 거듭난다

② 공정무역의 새로운 기류 ‘로컬페어트레이드’

③ 한국의 공정무역마을운동 출발에서 현재까지

④ 한눈에 보는 국내 공정무역마을운동 흐름

⑤ 시민과 함께하는 ‘세계 공정무역의 날’ 한국페스티벌 현장

 

 

12일 신촌 연세로에서 '2018 세계 공정무역의 날' 한국 페스티벌이 열렸다.

아침부터 내리는 비가 야속할 법도 했지만, 축제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얼굴은 밝았다. 하늘에서 내리는 비가 대지를 적셔 우리가 먹을 작물을 자라나게 함을 알기 때문이다.

1년에 한 번 개최되는 ‘2018 세계 공정무역의 날’ 한국 페스티벌이 12일 서울 신촌 연세로 일대에서 열렸다. 저개발 국가의 농민, 노동자, 생산자들의 빈곤을 극복하기 위해 연대하는 ‘공정무역’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공정무역 제품을 홍보하는 장이다.

세계 공정무역의 날은 세계공정무역기구가 제정한 기념일로, 매해 5월 둘째 주 토요일에 열린다. 전 세계 80여 개국가에서 공정무역을 알리고, 시민들의 참여를 촉구하는 다양한 캠페인을 펼친다.

박원순 서울시장 “공정무역, 지속가능한 삶 위한 역사적 운동”

'2018 세계 공정무역의 날'을 맞아 박원순 서울시장(가운데, 오른쪽)이 국내외 공정무역 관계자들과 함께 요리 세레모니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축제의 막이 열렸다. 행사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공정무역이 성장하는 과정을 보면, 역사의 큰 방향으로 흐른다는 생각이 든다. 공정무역은 우리가 소비 생활을 조금만 바꾸면 다 함께 지속가능한 삶을 살 수 있다는 확신을 보여주는 운동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친환경 재료로 요리하는 로이든 킴 셰프의 주도로 세계 농부들이 함께하는 ‘요리 세레모니’가 진행됐다. 체리, 파인애플, 토마토, 비트, 당근, 루꼴라, 캐슈넛 등 공정무역 농부들이 생산한 농작물이 어우러진 음식을 만들어 시민들과 나눠먹으며 가치를 공유했다.

‘국내외 농부들의 화합과 연대의 시장’을 주제로 한 이번 한국 페스티벌은 농부, 요리사, 수공예가 등이 참여하는 도시형 장터 ‘마르쉐@’와 함께 펼쳐졌다. 행사장에 마련된 ‘마르쉐@ 존’에는 대파, 상추, 버섯, 한라봉 등 국내 소농들이 직접 키운 작물들이 판매됐다.

‘공정무역’ 가치 시민들에게 공유, 제품·가게 홍보의 장

정발고등학교 사회참여 동아리 '희망나비'는 공정무역 설탕으로 만든 달고나, 토스트 등을 판매했다.

연세로에 길게 늘어선 부스에서는 커피, 코코아, 설탕 등 공정무역 제품으로 만든 음료를 비롯해 계피, 바나나, 건과일, 수공예품, 의류 등 공정무역 인증을 받은 착한 상품들이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공정무역 커피를 판매하는 사회적기업 ‘트립티’ 측은 “공정무역의 날 축제를 통해 여러 시민들을 만나고, 우리 제품과 가게를 함께 홍보할 수 있어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정무역을 알리는 다양한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특히 하늘빛중, 수리고, 명덕고, 소래고 등 학교에서 공정무역 관련 수업을 듣고, 동아리를 조직해 활동하는 10대 청소년들의 참여가 눈길을 끌었다.

이 중 경기도 일산 정발고등학교의 사회참여 동아리 ‘희망나비’ 학생들은 공정무역 설탕으로 달고나, 토스트를 만들어 판매하고, 공정무역 정보를 담은 피켓을 제작해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지훈(17) 양은 “포토 저널리스트가 꿈인데 공정무역, 위안부 등 사회 문제에 관심이 많아 동아리에 가입했다. 이번 기회에 공정무역에 관해 좀 더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학생들을 눈여겨 본 박원순 서울시장은 “우리의 미래 세대가 공정무역에 대한 이해와 비전을 가지고 성장한다면, 대한민국 나아가 전 세계를 더 아름답게 만들 역군이자 주역이 될 거라 확신한다”고 격려했다.
 

공정무역 제품을 판매하는 다양한 단체들이 행사에 참여해 시민들과 소통했다.

이외에도 피티쿱, 두레생협, 한살림 등 주요 협동조합들의 2017년 활동보고회, 소비자들이 직접 생산자를 찾아 지원하는 ‘민중교역’ 관련 컨퍼런스, 아름다운커피가 주최하는 공정무역교실 성과보고회 등이 이어졌다.

축제는 13일 혜화동 마로니에 공원에서 매달 두 번째 일요일 정기 개최하는 마르쉐@에서도 이어질 예정이다. 세계 공정무역의 날을 기념해 ‘공정무역 존’을 운영하고 공정무역 상품을 판매한다.

이강백 한국공정무역협의회 상임이사는 “공정무역은 저개발 국가에 경제적 발판을 제공하고 자립 의지를 북돋는 등 빈곤과 싸우는 운동이자 비즈니스다. 커피 한 잔, 초콜릿 한 개를 사는 것만으로도 사회에 의미 있는 변화를 일으키며, 시민 의식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글·사진. 양승희 이로운넷 기자

 

 

 

[이로운넷-KFTO 공동기획]①서울, 세계서 가장 큰 공정무역도시로 거듭난다[이로운넷-KFTO 공동기획]②"우리 농부도 힘든데…" 해외 빈곤소농돕던 공정무역 눈길 국내로 [이로운넷-KFTO 공동기획]③"해외빈곤 지원? 공정함으로 내 삶을 변화하는 일"[이로운넷-KFTO 공동기획]④‘마을운동’으로 진화하는 공정무역…더 공정해지는 우리 동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