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도시재생대학 운영 지자체에 최대 1,000만 원 지원
국토부, 도시재생대학 운영 지자체에 최대 1,000만 원 지원
  • 박유진
  • 승인 2018.03.1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재생 뉴딜교육 활성화 지원방안’ 마련
‘도시재생협치포럼’ 창립총회 개최...68개 기관 참여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도시재생대학 활성화, 도시재생협치포럼 창립 등 ‘지역주민 주도 도시재생 뉴딜 거버넌스’ 구축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국토부는 우선 ‘도시재생대학’을 활성화하기 위한 ‘도시재생 뉴딜교육 활성화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도시재생대학은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실전형 교육과 같은 교육방식을 적용하는 “주민참여 역량 강화 교육 프로그램”을 의미한다. 지자체에서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도시재생지원센터 또는 지역 소재 교육기관 등에 위탁운영한다.

도시재생대학을 운영하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최대 1,000만 원 규모의 교육예산을 지원하고, 도시재생대학 운영 여부를 뉴딜사업 선정 평가 항목에 반영하여 올해 안에 도시재생대학을 50개 이상으로 확대하고자 한다.

3월 내 ‘사업시행 가이드라인’을 개정하여, 그간 열악했던 도시재생지원센터 운영비 등을 지원하고 4대 보험 적용 권고 등 센터 직원의 처우도 개선한다. 또한 각급 도시재생지원센터(광역·기초·현장)의 역할을 명확히 규정하고 센터 직원 채용기준도 정비할 계획이다.

이날 경기도 시흥시 시흥비즈니스센터에서는 ‘도시재생협치포럼’ 창립총회를 개최한다. 포럼에는 5개 중앙부처(국토부, 교육부,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 지역발전위원회)와 43개 지자체(은평구청 등), 5개 공기업(한국토지주택공사 등), 3개 연구기관(국토연구원 등), 8개 중간지원조직, 4개 NGO 등 총 68개 기관에서 총 72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한다.

이번 총회는 도시재생정책에 관한 주제발표와 지자체 우수사례 소개, 전문가토론 등을 통해 뉴딜사업의 추진방향을 공유한다.

한편, 현재 7개 시(서울·부산·대구·인천·대전·광주·세종) 및 2개 도(경기도·제주도)에만 있는 광역도시재생지원센터를 17개 시·도 전체에 설치하여, 뉴딜사업 추진 외에도 광역단위 역량 강화 교육,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발굴·지원, 집수리·주거지원 사업화 안내, 지역기반 사회적 일자리 창출지원, 마을미디어 및 홍보, 상생협약 체결 지원 등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도록 할 예정이다.

-글. 박유진 이로운넷 인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