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아동돌봄 공간부터 인정해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기존 아동돌봄 공간부터 인정해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20.07.30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원인 “공동육아방과후협동조합 인정해 달라” 호소
“몸집 큰 정부 돌봄기관에 부모·교사 중심 방과후교실은 갈 길 잃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공동육아초등방과후의 사회적인정과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글이 올라왔다./이미지=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캡쳐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민간에서 운영하는 공동육아초등방과후교실의 인정과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왔다. 공동육아초등방과후(이하 방과후)는 마을의 부모와 교사가 모여 (사회적)협동조합의 형태로 운영하는 생활교육 중심의 돌봄 공간이다.

자신을 사회적협동조합이 운영하는 공동육아초등방과후에 다니는 아이의 아빠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국가가 초등돌봄 정책을 시행하기 전부터 부모와 교사들이 협동조합을 만들어 투명하고 민주적으로 운영하며 아이들을 돌봐왔지만, 최근 정부가 전국 지자체에 (아동)돌봄센터 설립을 추진하면서 교사들을 모두 해고하고, 문을 닫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민간영역, 특히 사회적경제 및 협동조합에서 운영돼 온 공동육아초등방과후를 법으로 지원하는 것은 각 지자체의 성과 확대를 의미한다”면서 “기존 단순 교육프로그램과 돌봄을 넘어서는 혁신적인 초등돌봄의 모델을 보유하게 될 것이다. 지금 추진중인 우리동네키움센터와 다함께돌봄센터의 돌봄의 질 제고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아이들이 그린 공동육아초등방과후 그림./ 사진=공동육아와공동체교육
아이들이 그린 공동육아초등방과후 그림./ 사진=공동육아와공동체교육

그는 “방과후의 제도적 인정은 정부와 지자체 중심의 관 주도형 모델을 넘어 민관 협력을 통한 돌봄 모델의 다양화로 가는 길”이라며 “민간에서 초등 돌봄을 담당하는 조합형 방과후가 법으로 인정받고 제도로 지원받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글에는 30일 오후 3시 기준 800명 가량이 동의했다.

전주리 (사)공동육아와공동체교육 사무총장은 “부모들이 자발적으로 운영하며 검증된 돌봄 형태를 지원하지 않고 공공기관의 개수만 늘려서는 안 된다”며 “돌봄 채움을 위해 민간, 공공영역 모두 함께 힘써야 할 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