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만공사-행복얼라이언스, 아동 결식문제 해결 MOU
울산항만공사-행복얼라이언스, 아동 결식문제 해결 MOU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20.07.13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아동 식사 제공 및 교육 활동에 후원금 2천만원 기부
신규 멤버사로 참여, 공공·민간 협력 통한 사회공헌 나선다
울산항만공사-행복얼라이언스 로고 이미지./사진제공=행복나래
울산항만공사-행복얼라이언스 로고 이미지./사진제공=행복나래

울산항만공사가 지역 결식우려 아동에게 건강한 식사와 영양제 등을 제공하고, 올바른 식습관 형성을 돕기 위한 교육 활동 등에 후원금 2000만원을 기부했다.

행복얼라이언스는 울산항만공사(UPA)와 13일 결식우려 아동 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공·민간 협력체계를 구축한 이번 협약을 통해 UPA는 국내 최대 사회공헌 연합체 행복얼라이언스의 신규 멤버사로 참여해 공공·민간 협력 체계를 통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UPA는 후원금 기부와 더불어 행복도시락 포장·배송에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등 행복얼라이언스의 다양한 활동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행복얼라이언스는 기업‧시민‧정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역량과 보유 자원을 결집해 사회문제를 영향력 있게 해결하는 국내 최대 사회공헌 플랫폼이다. ‘국내 결식우려아동 Zero’를 목표로 민관 협력 시스템을 구축해 복지 사각지대 아동의 문제 해결에 힘쓰고 있다.

멤버사와 시민의 자원을 모아 아이들을 위한 급식 지원과 복지 서비스를 긴급 지원하고, 추후, 아이들은 지자체의 예산을 통해 지속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협력할 예정이다.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 행복나래의 조민영 소셜밸류(Social Value) 혁신실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끼니를 챙기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건강한 식사를 지원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UPA의 멤버사 참여를 시작으로 공공기관 등 다양한 멤버사와 협업해 전국의 결식우려아동이 건강한 식사를 보장받을 수 있는 캠페인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