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실업률, 대공황 이후 최고치인 14.7% 기록
미국의 실업률, 대공황 이후 최고치인 14.7% 기록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20.05.1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에만 2050만개의 일자리 증발
구직활동 포기자 포함시 20% 육박할 수도

미국 노동부의 보고서에 따르면 약 2050만 명의 노동자들이 4월 중 실직했으며 실업률이 대공황 이후 최고치인 14.7%를 기록하고 있다고 포브스지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레저 및 접객 업종에서는 760만 명의 일자리가 감소되는 등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소매업과 건강 관련 업이 각각 210만 명이 일자리를 잃어 뒤를 이었다. 한때 미국의 중추였던 제조업은 130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으며 정부 공무원도 98만 명이 해고됐다.

이 보고서에서는 새로운 일자리를 찾지 못한 사람들과 구직활동을 포기한 사람들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들을 포함하면 실업률은 20%에 육박할 수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약 510만 명의 근로시간이 단축됐다. 정규직(full time job)에서 비정규직(part time job) 형태로 업무가 전환된 노동자들도 22.8%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 대형 취업 정보 집계 사이트는 5월 1일 기준 구직자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3% 감소했고 신규 채용 공고는 약 45.3% 감소했다고 밝혔다.

캐나다는 4월 실업자수가 200만 명, 실업률이 13%로 사상 두 번째로 높았다. 중국은 3월에 8천만 명이 실직했으며 특히 서비스 분야의 기업들이 4월 중 사상 최다로 해고했다고 CNN이 전했다.

대규모 실직은 더 나쁜 결과(slippery slope)를 초래한다. 사람들이 일을 하지 않을 때는 소비를 줄여 실물 경제로 유입되는 돈이 줄어들면서 기업은 잘 돌아가지 않는다. 기업의 활동이 부진하면 노동자들을 해고하게 돼 악순환에 빠질 것이 명약관화하다.

다만 한 가닥 희망의 빛은 상당수의 기업들이 정리해고 대신 휴직조치를 했다는 점이다. 이는 경제가 호전돼 기업이 영업을 재개하면, 노동자들이 필요하게 되면서 고용을 다시 하기 때문이다.

※참고

U.S. Unemployment Is At Its Highest Rate Since The Great Depression At 14.7%—With 20.5 Million More Jobs Lost In April(Forbes)

80 million Chinese may already be out of work. 9 million more will soon be competing for jobs, too (CNN)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