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코로나19 어려움 속 봉행
[사진]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코로나19 어려움 속 봉행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20.04.0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제주 찾아 ‘4·3특별법 개정’ 관심과 지원 당부
유족 및 관련단체 대표 등 최소 인원 150명만 참석해 진행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제주 4․3평화공원 추념광장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을 찾았다./사진제공=제주도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제주 4․3평화공원 추념광장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을 찾았다./사진제공=제주도

“4·3은 제주의 깊은 슬픔입니다. 제주만의 슬픔이 아니라,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아픔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10시 제주 4․3평화공원 추념광장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을 찾아 “우리는 코로나19를 극복해야 하는 매우 엄중하고 힘든 시기에 다시 4·3을 맞이했다”며 “무엇이 제주를 죽음에 이르게 했는지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해 참석자 규모의 1/100 수준인 150여 명(유족 및 관련 단체 대표 등)만 참석해 봉행됐다. 정부와 제주도는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등 취약계층의 참석을 자제하도록 협조 요청했으며, 참석자 전원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을 준수하도록 안내했다.

제주도에 따르면 이날 10시 정각 1분간 제주도 전역에 묵념 사이렌을 울렸고, 도민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경건한 마음으로 4·3영령에 대해 추념했다. 추념식에서는 송승문 제주4·3유족회 회장이 제주 출신 김수열 시인이 집필한 묵념사를 낭독했으며, 제주4․3의 진행 경과, 진상규명 노력, 4․3희생자 및 유족의 명예회복 등을 집약한 영상이 상영됐다.

또한 4.3의 피해자인 故양지홍 씨의 딸 양춘자 씨 손자 김대호 군(15)이 유족 사연을 낭독했다. 김군은 할머니 양춘자 여사가 겪은 고된 삶과 미래세대로서 4·3에 대해 느끼는 감정을 ‘증조할아버지께 드리는 편지글’로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정치권과 국회에 ‘4·3특별법 개정’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제주 4·3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이 사건과 관련된 희생자와 그 유족들의 명예를 회복시키는 내용을 담았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제주도민과 유가족, 국민과 함께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전진하겠다”며 “4·3에서 시작된 진실과 정의, 화해의 이야기는 우리 후손들에게 슬픔 속에서 희망을 건져낸 감동의 역사로 남겨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읽는 문재인 대통령./사진제공=제주도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읽는 문재인 대통령./사진제공=제주도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은 코로나19 여파로 소규모로 진행됐다./사진제공=제주도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은 코로나19 여파로 소규모로 진행됐다./사진제공=제주도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헌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사진제공=제주도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헌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사진제공=제주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헌화하는 모습./사진제공=제주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분향하는 모습./사진제공=제주도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는 유족과 관련 단체 대표 등만 참여했다./사진제공=제주도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는 유족과 관련 단체 대표 등만 참여했다./사진제공=제주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