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과학자,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동물 실험 착수
호주 과학자,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동물 실험 착수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20.04.0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스포드 대학과 이노비오 제약이 만든 시약 동물실험 허가 -WHO

영국 옥스포드(Oxford) 대학과 미국 이노비오(Inovio) 제약이 만든 백신 시약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가 동물실험을 허가 했으며, 호주의 국립 과학기관이 이 백신의 효과성과 인체에 안전한지 여부를 평가할 것이라고 BBC방송이 2일 보도했다.

호주 과학산업연구원(CSIRO)의 연구팀은 인간처럼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판명된 포유류인 흰담비에게 백신 샘플을 주사했다.  이 백신 실험은 동물을 대상으로 하는 첫 번째 임상 실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CSIRO의 롭 그렌펠(Rob Grenfell) 박사는 1일  "일반적으로 이 시점까지 가는데 약 1~2년이 소요되지만 국제 협력으로 이 기간을 전례없이 2개월로 단축했다"고 말했다.

옥스포드 대학에서 개발한 한 가지 방법은 매개체를 이용한 백신이다. 그것은 '결함이 있는' 바이러스를 사용해 코로나바이러스의 단백질을 면역체계에 주입하고 반응을 유도한다.

그리고 이노비오 제약사에서 온 다른 백신은 코로나바이러스의 특정 단백질을 면역체계에 암호화하는 것으로, 면역체계가 반응하기 전에 몸의 세포가 그 단백질을 생성하도록 유도한다.

동물 실험의 첫 번째 결과는 빠르면 6월에 밝혀질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말했다. 만약 성공한다면, 이 백신은 다른 연구소에서 임상실험이 시행되고 시판되는데 까지는 18개월이 소요될 것이라고 BBC는 전했다.

https://www.bbc.com/news/world-australia-52130402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