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외신이 바라본 K방역
[카드뉴스]외신이 바라본 K방역
  • 이로운넷=유주성 인턴 기자
  • 승인 2020.03.2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세계가 극찬한 K방역! 외신의 평가는?


#2
The New York Times
대구처럼 도시를 계속 운영하면서 감염을 적극적으로 감시하는 방역 전략이 위기를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다면, 민주적 사회의 본보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원문>
If it works to contain the crisis, the strategy- aggressively monitoring for infections while keeping the city running could be a template for more democratically inclined societies

-In Coronavirus Crisis, Korean City Tries Openness, a Contrast to China-

#3
Bloomberg
한국 정부는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모아 이 질병(코로나19)에 대한 검사 속도를 높이고 빠른 확산에 보조를 맞출 수 있게 했다.

<원문>
South Korea’s growing pile of data has enabled authorities to quickly test for the disease and keep pace with its rapid spread.

-Want to Know If Covid-19 Was There Before You?-

#4
CNN
한국은 광범위한 조기 테스트와 증상 보고에 대한 경각심 강화의 좋은 예다.

<원문>
South Korea is a good example of widespread, early testing and heightened vigilance in reporting symptoms

-10 lessons from Asia on how to live with a coronavirus outbreak-

#5
Washington Post
비판과 검사에 열려 있는 한국식 대응은 더 강하다. 그렇기 때문에 이들의 경제상황은 공중보건과 함께 더 빨리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

<원문>
The South Korean response is stronger because it is open to criticism and examination. That’s why their economic situation is likely to improve faster, along with their public health.

-South Korea shows that democracies can succeed against the coronavirus-

#6
France 24
한국은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빠른 진단 검사를 많이 시행했다. (중략) 한국은 과거 경험으로부터 교훈을 얻었다. 2015년 메르스 발생 당시 진단 키트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진단키트 승인을 앞당기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원문>
South Korea has conducted more diagnostic tests faster than any other country (중략) The South has had the benefit of experience: it struggled with a lack of testing kits during the 2015 outbreak of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prompting it to create a system to expedite approvals.

-Coronavirus: Can S. Korea be a model for virus-hit countries ...-

#7
Reuters
한국의 데이터 중심 시스템은 검사 대상자를 파악하는 것 외에도 병원이 환자의 실정을 관리 할 수 있도록 도왔다.

<원문>
In addition to helping work out who to test, South Korea’s data-driven system helps hospitals manage their pipeline of cases.

-Special Report: Italy and South Korea virus outbreaks reveal disparity in deaths and tactics-

#8
BBC
한국의 예방조치는 한국과 다른 나라들에도 새로운 기준이 될 수 있다.
This may be the new normal for South Korea and elsewhere

-Coronavirus in South Korea: How 'trace, test and treat' may be saving lives-

#9
South China Morning Post
한국은 세계에서 2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국가가 된 후, 팬데믹과 싸우기 위해 분투하면서 세계 각국에 영감과 희망을 주는 원천으로 부상했다.

<원문>
South Korea has since emerged as a source of inspiration and hope for authorities around the world as they scramble to fight the pandemic. 

-South Korea’s coronavirus response is the opposite of China and Italy – and it’s working-

#10
The Guardian
한국은 ‘드라이브 스루’ 진단을 개척했다. 한걸음 더 나아가 서울의 한 병원은 ‘보행스루(walk-thru)’ 검사를 개발했다. (중략) 이러한 접근방식은 진단 과정을 가속화하고 의료진의 위험을 최소화한다. 

<원문>
South Korea has also pioneered “drive-thru” tests, which allow people to be tested without leaving their vehicles. One hospital in Seoul has gone a step further, developing a “walk-thru” test in which people sit inside a transparent cubicle while a medical worker collects a sample, using gloves attached to the front panel. This approach speeds up the testing process and minimises the risk to medical staff.

-Covid-19: South Koreans keep calm and carry on testing-

글. 유주성 이로운넷 인턴기자
디자인. 윤미소 디자이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