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방지, 광화문 한기총 집회 천막 7개동 철거
코로나19 확산 방지, 광화문 한기총 집회 천막 7개동 철거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20.02.2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새벽 6시반, 4대 단체 불법 천막‧물품 행정대집행
이달 청와대 일대 28개동 철거 “위생 및 안전문제 대비”
광화문 세종대로 불법 집회천막 행정대집행 조치 전 모습./사진제공=서울시
광화문 세종대로 불법 집회천막 행정대집행 조치 전 모습./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와 종로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으로 도심 집회가 금지된 가운데, 27일 광화문 세종대로에 설치된 불법 집회 천막(4개 단체, 7개동) 및 물품을 철거한다.

시는 대화를 통한 자진철거를 위해 노력(철거명령, 행정대집행계고 2회 등)했지만, 장기 불법 점거에 따라 시민의 안전과 법질서 확립을 위해 불가피한 행정대집행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정대집행에 소요된 비용(약 5000만원)은 각 집회 주체에 청구할 방침이다. 

세종로공원 앞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집회 천막 3개동에는 소형 천막(약 30개소)과 매트리트 등을 보관하고 있다. 청와대 앞 등 집회가 종료되면 지방상경 집회자 등이 이곳에 집결해 소형 천막에서 노숙을 이어갔다.  

27일 오전 6시 30분 시작하는 행정대집행은 종로구, 종로경찰서, 종로소방서에서 1350명의 인력과 트럭, 지게차 등 10대의 차량이 동원된다. 돌발 위험상황 발생 대처 및 질서 유지를 위한 경찰 1000명과 응급구호, 의료지원을 위해 소방 50명이 현장에 배치된다.

앞서 시와 구는 지난 13일 청와대 앞 효자로 한기총, 전교조 등 집회천막 11개동(9단체)을 행정대집행했다. 자진 철거 10개동을 포함해 이번 달에만 청와대와 광화문 세종대로 주변에서 총 28개동의 집회 천막을 철거하게 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극복을 위해 서울시 차원의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도심지내 불법 집회 천막으로 인한 위생 및 안전 문제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적법한 조치를 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