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시민숲야영장·호수생태원 등 일시 폐쇄
광주시, 시민숲야영장·호수생태원 등 일시 폐쇄
  • 이로운넷 광주 = 김상권 주재 기자
  • 승인 2020.02.25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심각’ 단계 격상 따른 다중 집합 장소 이용 자제
무등산권 유네스코 지질공원 교육 프로그램 일시중단

광주광역시 푸른도시사업소가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역민들이 많이 방문하는 시민의 숲 야영장과 호수생태원을 24일부터 일시 폐쇄했다.

시민의 숲 야영장은 지난해 3만5000여 명이 이용하는 등 인기를 모은 시설로, 시민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전면 폐쇄하고 야영장을 예약한 시민에게는 전액 환불키로 했다.

광주호 호수생태원은 연평균 30만명이 방문하는 다중집합장소인 점을 고려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심각’ 단계 해제 시까지 일시폐쇄하고 홈페이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현수막, 직원 안내 등을 통해 일시 폐쇄를 사전에 공지해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증심사지구 등 세계지질공원센터 3곳도 일시폐쇄하고 2월부터 운영키로 한 지질교육프로그램도 잠정 중단한다.

김강산 시 푸른도시사업소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당분간은 다중 집합 장소 이용을 자제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