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국립예술단체 공연 ‘잠정 중단’...코로나19 확산 예방
문체부, 국립예술단체 공연 ‘잠정 중단’...코로나19 확산 예방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20.02.2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연기관 5개, 국립예술단체 7개 등 3월 8일까지 활동 중지
박양우 장관 “예술인 긴급융자 및 피해보전 등 지원 대책 가동”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립 공연기관 및 예술단체의 공연을 잠정 중단한다./사진제공=정동극장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립 공연기관 및 예술단체의 공연을 잠정 중단한다./사진제공=정동극장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오는 3월 8일까지 정부가 국립 공연기관을 휴관하고, 국립 예술단체의 공연을 잠정 중단하고, 추이에 따라 재개 여부를 결정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공연장 내 감염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오는 3월 8일까지 국립중앙극장 등 5개 국립 공연기관을 휴관하고 국립극단 등 7개 국립 예술단체의 공연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5개 국립 공연기관은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부산, 남도, 민속 등 3개 지방국악원 포함)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며 ▲7개 국립예술단체는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에 대한 감염병 위기경보가 지난 23일부터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공연예술계도 동참하기 위해 결정된 것이다. 3월 9일 이후의 국립 공연기관의 공연장 재개관 및 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여부는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결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문체부 소관 국립 박물관·미술관·도서관도 휴관 기간을 3월 8일까지로 잠정하고, 이후의 개관 여부는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지난 20일 서울 대학로 소극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예술인 긴급생활자금 융자 지원 등 공연업계 긴급 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예술인 긴급생활자금 융자 지원(총 30억원 규모) ▲소독·방역용품, 휴대형 열화상 카메라 지원(전국 민간 소규모 공연장 430개소, 2억 2천만원 규모) ▲코로나19 피해 공연예술단체의 경영 애로 및 법률 상담을 위한 ‘코로나19 전담창구’ 개설(예술경영지원센터) ▲공연단체 피해보전 지원(총 21억 원 규모) 등이 포함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