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커피전문점 1회용품 한시 허용한다
서울시, 커피전문점 1회용품 한시 허용한다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20.02.2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다량 사용 컵 꺼리는 분위기 고려
환경부, 코로나19 '심각'단계 지침...지자체 판단에 맡겨
서울시 커피전문점 등에서 일회용품 사용이 한시적으로 가능해진다.
서울시 커피전문점 등에서 일회용품 사용이 한시적으로 가능해진다.

서울시내 소재한 커피전문점 등에서 일회용품을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 때문에 다회용기 사용을 꺼리는 소비자들을 위해 매장 내 위생을 철저히 하고, 한시적으로 일회용품 사용을 허용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에 따른 환경부 지침에 따른 것이다. 환경부는 일회용품 사용규제 제외대상을 ‘국내·외 출입이 빈번한 곳’으로 한정하지 않고 관할 지자체장이 시급하다고 판단할 경우 일회용품을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허용지침을 지자체에 전달했다.

지침에 따라 서울시 25개 자치구에서는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에 대한 일회용품 사용의 한시적 허용에 대한 내용을 식품접객업소에 안내했다.

한편, 서울시는 플라스틱 프리 도시를 선언 이후, 식품접객업소에서의 일회용품 사용 금지, ‘폐비닐 분리배출 요일제’ 도입, 시청 내 일회용품 반입 금지 등 일회용품 사용량 감축을 추진해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