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임직원‧입주민‧건설근로자 ‘코로나19’ 대응 비상회의 개최
LH, 임직원‧입주민‧건설근로자 ‘코로나19’ 대응 비상회의 개최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20.02.25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등 12개 본부, 361개 공사현장 및 입주민 안전 점검
“행동요령 및 대응수칙 전파, 다중 밀집행사 당분간 자제”
‘코로나19 관련, CEO주재 비상점검회의’에서 변창흠 LH 사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LH
‘코로나19 관련, CEO주재 비상점검회의’에서 변창흠 LH 사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내 임직원과 임대주택 입주민, 건설현장 근로자에 대해 코로나 19 대응상황 및 향후계획 등을 점검했다.

LH는 지난 24일 경남 진주 본사에서 서울지역본부 등 12개 본부, 361개 공사현장 및 입주민에 대한 코로나19 관련 CEO 주재 비상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가 발생한지 한 달이 지난 현재, 전국적으로 확진자수가 급증하고 위기경보 격상 등 비상 국면을 맞이함에 따라 LH 임직원과 임대주택 입주민, 건설현장 근로자에 대한 대응상황 및 향후계획 등을 점검하고자 마련됐다.

LH 측은 “코로나19 관련 마스크·손소독제 사용 등 기본적 조치와 더불어 본사와 현장 내 비상대책기구를 구성해 임직원과 건설현장 근로자에게 행동요령 및 대응수칙을 전파했다”며 “일상접촉 우려 직원에 대한 밀착관리를 시행하는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해왔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국적 이동이 잦고 상담·조사 등 대면업무가 많은 공사 업무특성에 따라 위험지역 출장·방문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고객 내방업무는 가급적 전화 상담을 유도하고 있다. 세미나·회식 등 다중이 밀집하는 행사를 당분간 자제하는 등 비상대응방안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LH는 이번 회의를 통해 그간의 상황을 점검하고 전국 임직원 유증상자 발생유무, 임대단지의 입주민 지원 상황, 건설현장 근로자의 특이사항 발생 여부 및 조치사항 등을 점검했다. 확진자 발생 등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사무실 폐쇄 및 방역처리, 필수요원 비상근무 시행 등 방안과 판매‧보상‧공사관리‧임대운영 등 대민업무의 수행 체계를 확인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전 직원이 혼연일체가 되어 총력 대응할 것”을 주문하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긴장을 끈을 놓지 말고 정부의 방역체계 안에서 임직원, 입주민, 건설근로자의 안전을 철저히 관리하고 상황을 통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