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코로나19 소비위축...협동조합 긴급대책 시급하다
[특별기고] 코로나19 소비위축...협동조합 긴급대책 시급하다
  • 이로운넷=강민수 서울시협동조합지원센터장
  • 승인 2020.02.25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난 겪는 협동조합과 사회적기업에 자금지원·판로개척 지원 필요
코로나19의 여파로 소비가 위축되며 협동조합의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사람들의 활동이 급격하게 줄어들고 지역사회의 공간들이 잠정 '폐쇄'되면서 협동조합의 피해가 급속하게 늘어나고 있다. 외식업, 숙박업, 관광업을 비롯해 협동조합이 특히 다수 영위하는 도소매업도 직접적인 타격을 입고 있다.

보리네생고깃간협동조합을 운영하는 손재호 이사장은 답답한 마음에 청와대 홈페이지에 ‘의심환자추적’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보급해달라고 국민청원을 올리기도 했다.

현재까지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동조합들에 시급한 대책은 크게 ‘자금’과 ‘판로’ 분야로 시행할 수 있다.

먼저,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이다. 상환기일이 도래한 대출은 상환을 유예하거나 거치 기간 조정 등을 통해 경영난을 겪고 있는 협동조합들의 숨통을 틔워줄 수 있어야 한다.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신협 등이 특별융자를 시행해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위축에 대응해야 한다(신협은 지원방안을 논의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둘째,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에 대한 판로를 지원하는 방안이다. 아이쿱, 한살림 등 생협 매장에 사회적경제기업이 생산하는 물품에 대한 공급 계약을 체결해 판매하거나 코로나19 때문에 손해를 입은 협동조합 제품을 우선 구매하는 식이다. 코로나19가 진정된 후에는 협동조합 제품에 대한 소비 진작 행사 등을 시행 할 수 있다.

상황이 심각하고 협동조합들의 피해도 늘어나고 있는 만큼 분야별 장단기 대책을 체계적으로 수립해야 한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동조합에 대해 긴급하게 시행했으면 한다.

강민수 서울시협동조합지원센터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