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코로나19 경계 수위 최대치로 격상" - NYT
"한국, 코로나19 경계 수위 최대치로 격상" - NYT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20.02.23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자 6백명 넘어, 도시 폐쇄와 여행제한 등 과감한 조치 예상
이란, 중국 및 미국 등 코로나19 확산 보도...음모론 등 '정보전염병' 우려도
바이러스 감염자들이 나타난 대구의 한 시장에서 소독약을 뿌리고 있다/이미지=GETTY
바이러스 감염자들이 나타난 대구의 한 시장에서 소독약을 뿌리고 있다/이미지=GETTY

뉴욕타임즈(NYT)가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23일(서울), 코로나19 경계 수위를 최대치로 격상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한국 정부는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위해 광범위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됐다고 부연했다.

NYT는 문 대통령이 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구체적인 대책은 발표하지 않았지만  경계령을 4단계(심각단계)로 격상시킴으로써 중국과 같은 특정 국가에서 온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하고 대중 교통을 제한하거나 도시 폐쇄와 같은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더불어 서울에서 일상화 되고 있는 정치색을 띤 대규모 시위는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함에 따라 당국이 중단해 줄것을 요구하고 있음에도 이를 거부하고 집회가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美국무부가 22일(현지시간) 일본과 한국에 대한 여행 주의사항을 4등급 중 2등급으로 상향조정했음도 알렸다. 

NYT는 코로나19 확산 관련 미국을 비롯한 세계 상황도 전했다.

미국 정부는 2월 초부터 중국에서 미국으로 돌아오는 수천 명의 사람들에게 14일 동안 집에서 전염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자가격리를 요청했다. 지역 보건 관계자들은 이메일, 전화 또는 문자 메시지를 통해 매일 체크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에서만 보건부가 6,700명 이상의 중국 여행자들을 감시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NYT는 이란 국영TV 보도를 빌어 최소한 43명이 양성반응을 보였고 8명의 목숨을 앗아간 코로나19를 억제하기 위해 23일부터 14개 지방의 학교, 대학, 문화센터를 폐쇄한다고 전했다. 이란에서 바이러스 발병은 중국에서 온 노동자들에 의해 전염됐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중국은 23일 기준, 감염자 7만6936명, 사망자 2442명으로 공식 집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과 직결된 아프리카 13개국 지도자들에게도 코로나19에 대한 대비가 시급함을 경고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미 국무부 관리들은 "수천 개의 러시아 관련 소셜 미디어 계정들이 미국이 코로나19 발병의 배후라는 음모론을 포함한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며 "이는 전 세계에서 전염병 대처에 주의를 분산시켜 공공의 안전을 위협하는 악성 행위"라고 비난했다고 NYT는 보도했다.

바이러스에 대한 오보가 너무 난무해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를 ‘정보전염병(infodemic)’라고 명명하고 대형 기술회사들과 함께 루머와 거짓의 범람을 잠재우기 위해 노력해 기울이고 있다고 NYT는 덧붙였다.

https://www.nytimes.com/2020/02/23/world/asia/china-coronavirus.html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