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중기·소상공인 2주간 3200억원 지원받아
코로나19 피해 중기·소상공인 2주간 3200억원 지원받아
  • 이로운넷=박유진 기자
  • 승인 2020.02.22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 위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 점검
3228억원, 상담지원 1만7천 건 집계
금융위원회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손병두 부위원장이 주재하는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점검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손병두 부위원장이 주재하는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점검했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가 지난 7일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 발표 이후 지금까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총 3200억원을 넘는 금융지원을 한 것으로 파악했다.

금융지원 방안이 시행된 지 약 2주 정도 지난 금융위는 21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이같이 밝혔다.

정책금융기관과 민간금융회사를 통해 5,683건에 대해 약 3228억원(신규 약 617억원)의 자금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공급됐다. /자료=금융위원회

7일 발표 이후 금융 부문에서는 8영업일 간 5683건에 대해 약 3228억원 (신규 약 617억원)의 자금이 공급됐다.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2315억원(4,952건)이, 시중은행과 카드사 등 민간금융회사를 통해 913억원(731건)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지원됐다.

정책금융기관을 통해서는 피해 중소기업 등에 대한 지원 1371억원 뿐 아니라 소상공인·영세자영업자를 위해 약 944억원의 자금지원도 이뤄졌다. 소상공인·저신용자 등에 대해서 13억4천만원(68건)의 신규 대출이 진행됐다. 소상공인을 위한 보증은 15억3천만원(42건)이 지원됐으며, 기존 보증의 만기연장도 약 916억원(4,076건) 지원됐다.

카드사를 통한 영세가맹점 지원은 약 48억5천만원이 이뤄졌다. 금리·연체료 할인이 44억7천만원(533건), 결제대금 청구유예가 3억8천만원(19건) 있었다.

정책금융기관 및 시중은행·카드사 상담창구를 통해서 7일부터 18일까지 약 1만7천건의 코로나19 관련 애로상담, 지원문의가 있었다. /자료=금융위원회

상담실적도 공개됐다. 금융위에 의하면 정책금융기관 및 시중은행·카드사 상담창구를 통해서 8영업일간 약 1만7천 건의 코로나19 관련 애로상담, 지원문의가 있었다.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지원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지역 신용보증재단을 통한 문의가 많았고, 금감원의 금융애로 상담 센터를 통한 문의도 약 1400건에 달했다. 상담 건수 전체의 2/3인 약 1만1천여건이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 프로그램으로 연계됐으며(65%),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안내도 약 6천여건(35%)이 이뤄졌다.

금융위에 의하면 업종별로 식당 등 음식점업의 문의가 가장 많았다. 내용별로는 신규 자금지원 문의가 1만3천여 건(78%)으로 기존 여신 외에 추가적인 자금지원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대부분이 매출감소를 타개하기 위한 자금지원 문의였다"며 "호텔·숙박·여행·레저 등 관광업종에서 운영자금 지원을 요청한 사례가 많았고, 중국에서의 원재료 및 부품 조달 애로, 현지 자회사의 조업 차질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의 자금요청도 많았다"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커질 우려가 있는 만큼, 정책금융기관과 금융회사들이 기존에 발표한 지원 프로그램 외에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일시적 자금애로를 덜어주고, 경기활력을 회복시킬 수 있는 추가적인 지원방안 마련에 힘을 보태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