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동네‧우범지역이 지역명소로" 도시재생 이야기책 발간
"달동네‧우범지역이 지역명소로" 도시재생 이야기책 발간
  • 이로운넷=진재성 인턴 기자
  • 승인 2020.02.1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Re-Seoul 함께 읽는 도시재생’ 8권 발간
주민·마을활동가 등 참여자 시각으로 충실히 기록
서울시 도시재생포털에서 무료 열람 가능

"산업화와 현대화의 목격자로 애환 짙은 가리봉이 도시재생을 통해 독특한 가리봉스타일로 재탄생하였습니다." (Re-Seoul 함께읽는 도시재생 가리봉 편)

Re-Seoul 함께읽는 도시재생 8권 표지./사진제공=서울시
Re-Seoul 함께읽는 도시재생 8권 표지./사진제공=서울시

생생한 서울지역 도시재생 현장 이야기를 담은 책이 나왔다.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도시재생 선도지역’ 3곳과 ‘도시재생 시범지역’ 5곳의 도시재생 이야기를 담은 'Re-Seoul 함께 읽는 도시재생' 시리즈(8권, 1세트)를 발간했다.

이 지역들은 도시재생사업 초기인 2014∼2015년에 사업지역으로 선정됐으며, 이미 사업이 마무리됐거나 올해 안에 마무리된다.

본 책자는 국내 첫 도시재생지역인 ▲ 종로구 창신·숭인동을 비롯해 ▲ 구로구 가리봉동 ▲ 용산구 해방촌 ▲ 성북구 장위동 ▲ 동작구 상도동 ▲ 성동구 성수동 ▲ 강동구 암사동 ▲ 서대문구 신촌동 등 8개 지역 도시재생사업의 이모저모를 소개한다.

도시재생사업 지역별 추진과정을 주민·마을 활동가·재생센터 등 현장 참여자들의 시각에서 서술했으며, 사업진행 과정과 아이디어, 아쉬운 점까지 가감없이 담겨있다.

서울시는 ‘Re-Seoul 함께 읽는 도시재생’을 누구라도 무료로 열람할 수 있도록 서울시 도시재생포털에 전자책으로 게재했다. 구입을 원할 경우에는 신청사 시민청의 서울책방에서 구매(권당 5천원, 8권 1세트 4만원)할 수 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에 발간한 책자를 통해 주민 스스로가 중심이 돼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을 역사적·공동체적 도시로 만들어가는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로서의 도시재생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