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골만에서 로힝야족 탄 배 전복, 15명 사망 확인 - CNN
뱅골만에서 로힝야족 탄 배 전복, 15명 사망 확인 - CNN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20.02.13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0명 승선, 행선지 불명...71명 구조·40여명 실종자 수색중
로힝야족 난민 해상 조난 지점/사진=Google
로힝야족 난민 해상 조난 지점/사진=Google

로잉야족 난민 130명을 태운 선박이 11일 방글라데시의 벵골 만에서 전복돼 최소 15명이 사망했으며 실종자를 수색중이라고 CNN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글라데시 당국이 밝힌 바에 의하면 로잉야 난민이 승선한 목선 어선이 세인트 마틴(Saint Martin) 섬 근처에서 전복되어 71명이 구조됐으며 40명 이상이 아직 실종 상태에 있다. 해안 경비정과 해군 함정 2척, 잠수팀이 현재 실종 승객을 수색중 이라고 한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이 배가 미얀마 국경의 방글라데시 남부 지역인 콕스 바자르( Cox's Bazar)의  테크나프(Teknaf)에서 출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콕스 바자르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로힝야족 난민 캠프가 있으며 이들은 지속적으로 해외로 나가려고 시도해왔다.

이 지역 해안 경비대장 막수드( Maqsood)는 "우리는 그들의 행선지를 알지 못한다"며 "현재 구조작업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고 CNN은 전했다.

https://edition.cnn.com/2020/02/11/asia/bangladesh-boat-capsize-rohingya-intl-hnk/index.html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