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 장소로 성지순례”…서울시 ‘기생충’ 관광코스 개발한다
“영화 속 장소로 성지순례”…서울시 ‘기생충’ 관광코스 개발한다
  • 이로운넷=양승희 기자
  • 승인 2020.02.13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관광재단, ‘영화 전문가와 함께하는 기생충 팸투어’ 기획
봉준호 감독 대표작 ‘괴물’ ‘살인의 추억’ ‘옥자’ 코스도 구상
'기생충' 속 기택네 가족들이 폭우를 맞으며 집으로 돌아오는 길인 자하문 터널 계단(서울 종로구 자하문로 219)./사진제공=서울시
'기생충' 속 기택네 가족들이 폭우를 맞으며 집으로 돌아오는 길인 자하문 터널 계단(서울 종로구 자하문로 219)./사진제공=서울시

마포구 ‘돼지쌀슈퍼’, ‘기택 동네 계단’, 종로구 ‘자하문 터널 계단’, 동작구 ‘스카이피자’. 영화 ‘기생충’에 등장한 서울시 주요 촬영지가 전 세계 영화 팬들의 성지순례 코스가 됐다.

‘기생충’이 지난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시작으로 최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하면서 전 세계적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가 영화 속 대표적 촬영지를 배경으로 관광 코스를 개발한다고 13일 밝혔다.

시와 서울관광재단은 ‘기생충’ 속 대표적 서울 촬영지를 배경으로 ‘영화 전문가와 함께하는 팸투어’를 기획해 영화 속 숨은 이야기를 풀어낼 계획이다. 이벤트 성격의 팸투어 진행 후, 이를 관광 코스로 개발하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관광객이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촬영지에 대한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고, 포토존도 마련하여 관광객의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 사장의 집으로 향하는 기택 동네의 계단(서울 마포구 손기정로 6길)./사진제공=서울시
박 사장의 집으로 향하는 기택 동네의 계단(서울 마포구 손기정로 6길)./사진제공=서울시

더불어 봉준호 감독의 또 다른 대표작인 ‘괴물’ ‘살인의 추억’ ‘옥자’ ‘플란다스의 개’ 등 서울 내 촬영지를 엮어 코스로 개발하고, 국내‧외 영화 팬, 영화 전문 리뷰어(인플루언서) 등과 함께하는 팸투어도 기획한다.

재단 측은 “‘기생충’ 촬영지 탐방코스를 통해 한국 영화의 위상을 제고하는 것은 물론, 한류도시 서울의 매력과 품격을 적극 알릴 계획”이라며 “제2의 ‘기생충’과 같은 한류 콘텐츠를 지속 발굴하고 기획해 더 많은 관광객 유치에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한류관광 활성화 사업을 통해 K팝, K드라마, K뷰티, K푸드 등 세분화된 한류관광 정보를 매월 개발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공식 관광정보 웹사이트를 통해 다양한 어권으로 게재된 한류 코스를 참고하면 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새 역사를 쓰고 있는 ‘기생충’의 서울 내 주요 촬영지는 국내뿐 아니라 외국 팬들도 찾는 성지순례 코스가 됐을 정도로 신드롬이자, 한류관광 그 자체”라면서 “K-POP, K-DRAMA에 이어 K-MOVIE까지 한류 콘텐츠에 대한 높은 세계적 관심이 현재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있는 우리 관광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생충'의 시작 장소인 돼지쌀슈퍼(영화속 : 우리슈퍼, 서울 마포구 손기정로 32)와 기택 가족의 아르바이트 가게인 스카이피자(영화속 : 피자시대, 서울 동작구 노량진로6길 86)./사진제공=서울시
'기생충'의 시작 장소인 돼지쌀슈퍼(영화속 : 우리슈퍼, 서울 마포구 손기정로 32)와 기택 가족의 아르바이트 가게인 스카이피자(영화속 : 피자시대, 서울 동작구 노량진로6길 86)./사진제공=서울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