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사회적농업 연계한 농촌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추진
농식품부, 사회적농업 연계한 농촌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추진
  • 이로운넷=박미리 기자
  • 승인 2020.02.12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2020년도 업무계획’ 발표…사람·환경 중심 농촌 구현
사회적 농업과 연계한 돌봄으로 농촌 초고령화 대응
2020년 농식품부가 사회적경제조직을 활용한 농촌형 지역사회통합돌봄 모델을 개발, 발굴한다./ 이미지제공=농식품부
2020년 농식품부가 사회적경제조직을 활용한 농촌형 지역사회통합돌봄 모델을 개발, 발굴한다./ 이미지제공=농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가 농촌지역의 초고령화 시대에 대비해 사회·생활서비스 전달에 참여하는 사회적경제조직 모델을 개발, 올해 10개조직을 시범지원한다.

특히 사회적 농업과 연계한 ‘농촌형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모델’ 개발 추진한다. 농촌형 커뮤니티케어는 농촌지역개발 사업과 사회서비스 기관, 사회적 농장을 연계하는 형태다. 사회적 농장은 18개소에서 올해 30개소로 확대하고, 거점농장 4개소를 새롭게 육성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고용노동부, 환경부와 합동으로 '2020년 업무계획 보고'를 밝혔다. 업무계획 보고에는 스마트팜을 운영하는 박아론·전태병 만나CEA 공동대표, 사회적기업 오천호 에코맘의 산골이유식 대표, 사회적농장 박미 선거웰빙푸드 대표, 추경미 열린부뚜막협동조합 대표 등 총 40여명의 현장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농식품부는 올해 ▲농업・농촌 일자리 지원 ▲공익직불제 안착을 추진한다. 특히 일자리 지원에는 지역의 사회적경제조직을 활용한다는 목표다.

농촌지역 사회적경제조직을 활성화해 읍‧면 소재지 등 농촌 중심지에 보건·의료(보건소), 교육(도서관) 등 기능이 복합된 농촌형 생활SOC 복합센터를 104곳으로 확충한다. 지역에서 농촌 생활권별로 생활 SOC 투자 계획을 수립하면,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투자하는 농촌협약 방식을 시범도입해 9곳을 지원한다.

농업·농촌의 공동체, 고유 자원 등을 활용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지역 공동체가 농산물 가공·판매, 지역 특화 산업 육성, 일자리를 창출하는 신활력플러스 30곳을 지원하고, 농업·농촌의 특색있는 지역특화 관광 콘텐츠 개발 지원도 지난해 16개소에서 올해 27개소로 확대한다.

이 외에도 공익직불제를 안착시켜 국민, 소비자, 농업인의 눈높이에 맞게 농업·농촌의 공익 기능을 강화하고, 실경작 농업인에게 직불금이 지급되도록 관리한다. 농산물 가격 급등락 최소화를위해 사전적 수급조절 강화, 도매시장 이외의 대안 유통경로를 확산해 합리적 가격형성 유도, 국산 농산물의 안정적인 수요기반을 확보 할 계획이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020년은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사람과 환경 중심의 농정혁신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