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생활밀착형 공유경제 추진...2억9천만원 투입
경남도, 생활밀착형 공유경제 추진...2억9천만원 투입
  • 이로운넷=진재성 인턴 기자
  • 승인 2020.02.12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활성화 지원사업’ 3∼5개 선정, 총 1억원 지원
공유단체 발굴 사업 7000만원·지역 활동가 양성 1억원 등 지원
경상남도가 올해 2억 8천만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생활밀착형 공유경제를 추진한다./사진제공=경상남도청
경상남도가 올해 2억 9천만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생활밀착형 공유경제를 추진한다./사진제공=경상남도청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올해 2억 9천만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생활밀착형 공유경제를 추진한다.

도는 지역내 유휴공공자원을 활용해 시·군 자율에 기반한 특색있는 공유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공유문화 확산을 위한 공유경제학교를 운영할 계획이다. 

공유경제란 공간·물건·정보·재능·경험 등의 자원을 함께 사용함으로써 편의를 증진하고 사회·경제·환경적 가치를 창출하는 경제활동을 일컫는다. 

경남도는 지역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공유사업을 대상으로 한 올해 ‘시·군 경제활성화 지원사업’ 공모를 2월 12일부터 3월 4일까지 3주에 걸쳐 진행한다. 시·군이 직접 추진하거나 민간협업 형태로 진행되는 사업을 3~5개 선정해 사업별 행사비, 홍보비 등 경상적 경비 1000만~3000만 원씩 총 1억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경남도는 올해 신규 사업으로 ▲도내 공유실적이 있는 기업·단체 발굴 사업비로 7000만 원을 지원하고, ▲도시재생·혁신창업 등 각종 사업과 연계하는 지역 내 유휴자원을 운영할 지역 활동가 양성 과정에 1억 원을 투입한다.

이외에도 공유경제 인식 제고를 위한 홍보 및 공유경제학교 운영, 아이디어 공모에 2000만 원을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경상남도 공유경제의 원년으로 ‘경상남도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1억 원 규모의 시군 공모사업을 시범 추진해 총 6건의 사업을 선정했다. 지역내 복지관, 주민커뮤니티센터, 사회적경제기업 등의 유휴자원을 활용해 사회적경제기업 및 비영리단체 등과 협업해 공유사업을 추진했다. 

장재혁 경상남도 사회적경제추진단장은 “인구감소, 고령화, 도시 쇠퇴 등 대도시가 겪고 있는 사회문제와는 다른 경남도만의 모델을 개발해 사회문제를 푸는 해법으로 공유경제를 접목·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