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봉쇄 등 현지 상황 알린 시민기자 첸츄시(34) 실종 - CNN
우한 봉쇄 등 현지 상황 알린 시민기자 첸츄시(34) 실종 - CNN
  • 이로운넷=이정재 시니어 기자
  • 승인 2020.02.1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 "아들을 찾게 해주세요" 호소
우한 바이러스를 세상에 알린 시민기자 첸츄수/사진=CNN
우한 바이러스를 세상에 알린 시민기자 첸츄수/사진=CNN

변호사 출신인 시민기자 '첸츄시'(Chen Qiushi 陳秋實 34세)가 지난 6일 저녁 이후로 연락이 끊겼으며 그의 가족들은 그가 격리됐다는 당국의 통보만 받았을 뿐, 어디로 격리됐는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하고 있다고 CNN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처음으로 알린 의사 리웬량이 괴담 유포자로 지목된데 이어 당국에 비판적인 보도를 해 온 시민기자 천추스 마저 행방불명돼 천추스의 가족과 친구들이 여러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고 전했다. 천추스의 어머니는 "모든 분이 아들을 찾을 수 있게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의사 리원량의 사망으로 중국 국민들의 분노와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첸츄시마저 실종되며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첸츄시는 우한에 봉쇄령이 내려진 다음날인 1월24일에 도착해 병원과 장례식장, 임시 격리병동 등을 돌아보며 촬영한 영상을 온라인에 올리며 활약해왔다. 그는 "재앙이 있는 전선으로 달려가지 않는다면 무슨 기자겠느냐, 루머를 퍼뜨리지 않고 공포나 패닉을 조장하지 않을 것이며 진실을 덮지도 않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첸츄시는 1월 30일에 올린 영상에서 "두렵다. 내 앞에는 바이러스가 있고 내 뒤에는 공안이 있다. 하지만 살아있는 한 여기서 보도를 계속할 것이다. 죽는 게 두렵지 않다. 내가 왜 공산당을 두려워해야 하나"라고 했다고 CNN은 덧붙였다. 

https://edition.cnn.com/2020/02/09/asia/wuhan-citizen-journalist-intl-hnk/index.html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