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 강령

청탁금지법 시행에 따른 행동규칙

1. 이로운넷은 미디어이자 사회적기업임을 잊지 않는다.

  • 출입처나 취재원에 대해 이른바 '갑질'하지 않고, 일상에서 개인이 추구할 가치와 실천방안을 고민한다.

2. 단순한 전달자가 되지 말자.

  • 철저히 사실을 확인한다.
  • 확인되지 않은, 근거 없는 주장을 그대로 받아쓰지 않는다.
  •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주장은 “~주장이다”라는 분명한 표현을 기사에 넣는다.
  • 민관 보도 자료도 담당자와 전화해 의미를 확인한다.

3. ‘펜의 힘’과 ‘회사 브랜드’를 이용해 사익을 취하지 않는다.

4. 펜 끝의 날카로움은 남에게 큰 상처를 줄 수 있다는 점을 항상 명심한다.

  • 아무리 선한 의도로 기사를 써도, 생채기를 내는 근원적 가해의 죄를 피하기 어렵다는 점을 잊지 않는다.
  • 고의적이거나 섣부른 기사는 바로 파괴적 언론 폭력이다. 기자가 가해자가 될 수 있음을 잊지 않는다.
  • 민관 보도 자료도 담당자와 전화해 의미를 확인한다.

5. 특정 정당이나 단체, 노선의 입장만을 담은 편향된 기사를 쓰지 않고 반대 단체의 입장도 균형감 있게 다뤄야 한다.

  • 자신이 특정 정당이나 단체의 노선을 지지한다고 해서 그것을 기사에 반영해선 안 된다.

6. 취재원의 반론권은 어떤 경우에도 보장한다.

  • 보도기사가 개인이나 단체에 대한 비판적 내용을 포함할 때는 상대방에게 해명할 기회를 주고 그 내용을 반영해야 한다.
  • 한두 명 인터뷰한 내용을 침소봉대해 다수가 그런 말을 한 것처럼 과장하거나 가상의 인용문을 만드는 부정 행위를 하지 않는다. 익명처리 할 때도 지어내서는 안 된다.
  • 사회적기업이나 사회가치를 추구한다 해도 무조건 ‘선의’를 전제하지 않고, 객관성을 유지한다.

7.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의 내용을 준수하고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그에 따른 책임을 진다.<하단 참조>

8. 소셜미디어 등에 남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이나 해사 행위에 해당하는 글을 지어서 올리거나 유포해서는 안 된다.

9. 거짓말, 허위보고 등은 한지 않는다.

10. 회사에 대한 문제의식은 공식 채널(근로자 대표)을 통해 당당히 제기한다.

11. 회사의 중요한 의사결정에 대해 보안을 지킨다.

12. 구성원은 회사의 사규와 정보보호 서약을 준수한다.


이로운넷, 구성원은 이로운넷 윤리 규정 준수를 약속합니다.

1. 이로운넷 전체 구성원

  • 직접 또는 제 3자를 통한 부정청탁을 하지 않는다.
  • 청탁금지법에서 정한 부정청탁의 행위 유형 14가지를 숙지한다.
  • 부정청탁을 받은 이로운넷 구성원은 즉시 회사(편집장 등)에 신고한다.
  • 금품에 속하는 범위를 숙지하고 받지 않는다. 만약 출입처 등에서 금품 제공 등 관련 문제가 발생했을 때 즉시 회사에 신고한다.
  • 식사(3만원), 선물(5만원), 경조사비(10만원) 규정을 준수한다. 동일인으로 취급되는 집단으로부터 1년에 식사, 선물, 경조사비 등을 얼마나 받았는지 스스로 파악해야 한다.


2. 취재 기자 - 기업체 관계자 등 대응 때

  • 기자는 취재 현장에 나가 취재원으로부터 금품(현금·상품권 등)을 받지 않는다.
  • 기자는 취재원이 청탁이나 금품 등을 제공하려 할 때 현장에서 거부의사를 분명히 한다.
  • 출입처 취재원이 제공하는 식사비는 3만원 이하로 한다.
  • 여러 명의 취재원과 식사를 했다면 1/n로 나눠 지불한다.
  • 취재 목적이더라도 공연기획사 등으로부터 5만원이 넘는 일체의 티켓 등을 받지 않는다.
  • 골프는 정가의 비용(할인받지 않은 금액)을 내고 친다.
  • 체육대회 등 회사 행사에 기업체의 경품 협찬을 요구하지 않는다.
  • 법에 열거된 14가지 부정청탁 행위를 하지 않는다.
  • 기자가 외부강의를 할 땐 반드시 회사에 사전 신고한다.
  • 사례금 수령 여부를 불문하고 직무와 관련한 외부강의 등은 신고해야 한다. 다만 직무와 관련하지 않은 외부강의 등은 신고대상이 아니다.
  • 기자가 외부 기고를 요청받은 경우 기고 1건당 100만원을 상한액으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