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상표출원’ 활발…10년 사이 3배 증가

특허청, 사회적기업 총 1978곳 중 87%가 출원…해마다 300건으로 늘어나

사회적기업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이들 기업의 상표출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증 초기인 2007년 125건에서 지난해 376건으로 10년 사이 3배가량 늘어났다.

지난 7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2007년 사회적기업 인증제도 시행 이후 올 상반기까지 사회적기업의 상표출원 건수는 총 2889건에 이른다. 2007~2011년에는 100건 남짓이었지만, 2012~2017년에는 해마다 300건 이상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주요 상품(업종)별 출원 현황을 보면 △도소매업 349건(12.08%) △교육·지도·문화활동업 258건(8.93%) △음료·과자 251건 (8.69%) △식품류 202건(6.99%) △화장품 166건(5.75%) △식음료서비스업 146건(5.05%) 등 순으로, 주요 10개 상품(업종)이 전체의 63.5%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6월 말까지 사회적기업으로 인증 받은 업체는 총 1978개이며, 이 중 상표출원 한 실적이 있는 업체는 1721개로 전체의 87%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사회서비스 또는 일자리 제공, 지역사회 공헌 등 사회적 목적을 우선으로 추구하면서 영업활동을 수행하는 기업 및 조직이다. 일정한 인증 요건을 갖춘 뒤 고용노동부 장관의 인증을 받아야 한다.

고용불안, 양극화 등 최근의 사회문제에 대한 해결책의 하나로, 사회적 목적을 우선적으로 추구하면서 영업활동을 수행하는 사회적기업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재우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고용 확대와 양극화 해소 등 중요한 역할을 하는 사회적기업이 안정적 기업 활동을 통해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상표권 확보가 중요하다”면서 “이들이 상표출원은 물론 등록 후에도 잘 관리할 수 있도록 교육 및 컨설팅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글. 양승희 이로운넷 기자
사진제공. 특허청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