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즐기자! ‘2018 대구 사회적경제 박람회’

13~15일 대구 EXCO에서 개최…345개 기업·단체 모여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대구 EXCO에서 ‘2018 사회적경제 통합 박람회’가 열린다. 전국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처음으로 함께 개최하는 통합박람회다. 뮤지컬부터 전문가 포럼까지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시민들이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행사들을 미리 둘러봤다.

2018사회적경제박람회 포스터

우리나라에 이렇게 사회적경제기업이 많다고? ‘사회적경제 전시관

사회적경제박람회 전시관

전시관은 사회적경제 기업관, 정책홍보관, 대구광역시관으로 구성했다. 기업관에서는 345개의 사회적경제 기업단체를 만날 수 있다. 288개 사회적경제기업 부스에서 상품과 서비스를 전시, 홍보한다. 출산·육아, 패션, 교육, 먹거리, 지역 재생 등 다양한 사회적경제 테마를 접할 수 있다.

정책홍보관에서는 사회적경제 역사, 성과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정부 부처별 사회적경제 활성화 정책 및 지원사업도 안내받을 수 있다.

대구광역시관에서는 대구만의 사회적경제 현황 및 대표 성과, 정책 등을 살펴볼 수 있다.

뮤지컬부터 택견까지, 눈과 귀가 즐거운 공연 즐기기

금요일(13일) 오디토리움에서는 사회적경제를 다룬 ‘빅소셜데이’ 특별공연이 이어진다. 사회적경제를 주제로 한 뮤지컬, 춤, 노래, 극 등을 관람할 수 있다.

2017 빅소셜데이 공연 사진 (사진 출처: 2018 사회적경제박람회)

먼저 대구지역 공연예술분야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콜라보레이션 창작 뮤지컬 <모두의 내일 My work, My tomorrow>를 선보인다. 시민들은 뮤지컬을 보며 사회적경제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이어 공연예술 사회적경제기업들의 합동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빅소셜데이’ 운영을 담당한 공연 기획업체 ‘꿈꾸는 씨어터’의 이창훈 대표는 “사회적경제기업들이 공연. 비보잉, 국악, 오케스트라 공연 등 다채로운 퍼포먼스들을 함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빅소셜데이 공연을 보려면 사전예약을 해야 한다.

이날 전시관에서는 ▲‘다빈 생활문화공동체 협동조합’의 사물놀이 ▲살판협동조합의 전통예술 공연 ▲발달장애 소년 클라리넷 앙상블 ‘드림위드앙상블’의 오케스트라 공연 ▲평화통일예술단의 북한무용과 노래가 이어진다. 토요일에는 ▲연극마을 문화공동체 협동조합의 밴드 공연 ▲농산어촌섬마을 유학협동조합의 난타와 합창 공연 ▲㈜극단 아낌없이 주는 나무의 마당극 ▲폰테뮤직협동조합의 성악앙상블 ▲문화예술단 협동조합 꾸마달의 어쿠스틱 밴드 공연 ▲창원시 장애인 오케스트라의 오케스트라 공연 ▲㈜이크택견의 택견 퍼포먼스를 볼 수 있다.

사회적경제 몸으로 느끼기, ‘테마체험

어린이 플레이존 (사진 출처: 2018 사회적경제박람회)

3일 동안 전시장 2,3홀 ‘어린이 플레이존’에 에어바운스, 에어 아치, 대형 젠가, 빅블록세트가 마련돼 있어, 부모를 따라 온 아이들도 사회적경제를 재미있는 놀이로 만난다.

휴식존 (사진 출처: 2018 사회적경제박람회)

중장년층을 위한 공간도 있다. ‘휴식존’에 가면 발 마사지를 받거나 친환경 재료료 만든 아로마테라피를 체험하는 등 휴식을 취할 수 있으며 사회적경제기업이 생산한 다과도 먹을 수 있다. 기업관 부스에서 2만원 이상 구매시 휴식존 이용권이 주어진다.

일요일에는 ‘어린이 스마트폰 촬영대회’가 열린다. 대구 및 인근 지역 거주 초등학생들이 박람회의 다양한 모습을 촬영하여 사진을 제출하면, 박람회 측에서 사진을 선정해 상장 및 기념품을 수여한다.

뜻박의 수확, ‘행운의 이벤트

박람회에 참가하는 시민들은 여러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먼저 신문 광고란에 있는 사회적경제박람회 쿠폰을 오려오는 참가자 중 선착순 100명은 박람회에서 이용할 수 있는 만원 권을 받는다. 또한 추첨이벤트를 통해 1만~3만원 선의 경품을, 1만원 이상 구매자들은 행운의 룰렛을 돌려 5천원 이내의 경품을 탈 수 있다.

글. 박유진 이로운넷 인턴기자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