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년’ 5060세대 일자리, 2020년까지 500개 창출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현대차그룹‧고용노동부‧상상우리 ‘굿잡 5060’ 출범
5년간 매년 200명 선발해 총 1000명 교육, 사회적기업과 매칭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현대자동차그룹이 은퇴 후 일자리를 찾는 신중년 ‘5060세대’를 대상으로 2020년까지 일자리 500개를 만들기 위해 나섰다.

두 기관은 10일 서울 녹번동 서울시50플러스 서부캠퍼스에서 ‘굿잡 5060’ 출범식을 열고, 신중년의 사회적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기업 성장 지원을 진행하기로 했다.

‘굿잡 5060’은 중장년 취업프로그램을 넘어 사회적가치에 대한 이해와 핵심업무 역량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사업명은 전문성과 경험을 갖춘 신중년 세대가 역량을 발휘해 ‘좋은 일자리(Good job)’를 만들어 간다는 뜻과 새로운 커리어를 이어가는 신중년이 ‘멋지다(Good job)’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프로젝트는 기업(현대자동차그룹), 정부(고용노동부), 공공기관(서울시50플러스재단), 사회적기업(㈜상상우리) 등 4개 기관이 유기적 협력모델을 구축해 신중년 일자리 문제 해소, 사회적 경제 활성화 기여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데 의의가 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4개 기관은 신중년 일자리 문제 해소 방안과 취업사례를 공유하고, ‘굿잡 5060’ 사업설명회를 열어 신중년과 사회적기업의 참여를 독려했다.

2022년까지 5년간 매년 200명을 선발해 총 1000명을 대상으로 교육생 선발 워크숍 및 핵심 역량 강화 교육을 5주간 진행한다. 또한 취업·창업 멘토링 및 후속 교육 12주 등 총 17주 동안 재취업 교육을 실시한다. 이후 전문 인력을 필요로 하는 사회적기업과 매칭해 5년간 신중년 일자리 500개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굿잡5060’ 프로젝트 참여방법은 홈페이지(www.goodjob5060.com)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1~2기 참여자 신청을 받고 있으며, 내년 10월까지 순차적으로 총 8기를 모집할 예정이다.

이병훈 현대자동차그룹 사회문화팀장은 “‘굿잡 5060’은 5060세대의 일자리 문제 해소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숙련된 경험과 노하우가 있는 신중년 영입을 통해 사회적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경희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는 “2차 베이비부머의 은퇴 시기가 다가오면서 중장년층을 위한 일자리 발굴의 중요성이 커졌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기관과 힘을 합쳐 지속 가능한 새로운 신중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 양승희 이로운넷 기자
사진제공. 현대자동차그룹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