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서울시, ‘사회적경제기업 판로 확대’ 업무협약 체결

무료 방송 ‘드림스튜디오’ 입점 지원해 매월 1회 진행, 홍보‧마케팅도 지원

서울시 조인동 일자리노동정책관,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이은애 센터장, 롯데홈쇼핑 이일용 방송본부장(왼쪽부터).

롯데홈쇼핑이 서울시와 손잡고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확대 및 경쟁력 강화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롯데홈쇼핑과 서울시,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확대와 상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롯데홈쇼핑은 사회적경제기업의 홈쇼핑 방송 입점을 지원하고, 서울시는 판로 확대를 위한 정책을 지원하며,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사회적경제기업 발굴 및 모집을 도울 예정이다.

롯데홈쇼핑은 사회적경제기업 판로지원을 위한 무료 방송 ‘드림스튜디오’를 이달 말부터 매월 1회 진행한다. 해당 기업에 대해 배송비 등 실비를 제외한 별도의 방송 수수료는 받지 않는다. 이외에도 상품 컨설팅 진행과 교육 프로그램 운영, 상품 소개 영상 제작, 홈페이지를 통한 상품 노출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한 홍보‧마케팅도 지원한다.

서울시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확대를 위한 정책 지원, 자원 연계, 홍보 등 역할을 맡는다.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방송 입점을 위한 사회적경제기업 발굴 및 모집, 상품의 판매 활성화를 지원한다. 사회적경제기업의 모집 및 선정에 관한 구체적 정보는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날 협약식은 서울시 조인동 일자리노동정책관을 비롯해 롯데홈쇼핑 이일용 방송본부장,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이은애 센터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글. 양승희 이로운넷 기자
사진제공. 롯데홈쇼핑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