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D-Day, 세기의 담판에 쏠린 세계의 눈

싱가포르 회담 12일 단 하루…트럼프 “진짜 합의, 곧 알게 될 것” 트윗

세기의 회담이자 담판이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에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이뤄진다. 싱가포르를 무대로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은 이날 딱 하루만 진행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회담을 앞둔 몇 시간 전 “과거와 달리 이번에는 진짜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곧 알게 될 것”이라는 트윗을 날렸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앞선 10일 싱가포르에 각각 도착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11일 밤에 싱가포르 시내 여러 곳을 참관하며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손을 흔드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야경 투어에는 김영철·이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이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등이 동행하고 싱가포르 정부의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옹 예 쿵 교육부 장관이 안내한 것으로 외신들은 보도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 비핵화(CVID: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에 전념하고 있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고 전했다.

또한 김 국무위원장이 회담 자리에 앉아 쓸만한 전략으로 “뜻밖의 행동, 준비성, 모호한 태도, 카리스마” 등을 꼽았다. ‘뜻밖의 행동’은 그가 이전의 강경한 태도로부터 빠르게 돌아서 비핵화 의지를 드러낸 모습을 의미하며 ‘준비성’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갖고 있는 지식보다 김 위원장이 미국에 대해 아는 바가 더 많을 것이라는 분석에서 나온 특징이다. ‘모호한 태도’는 그가 비핵화 약속, 이행 방안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서술하지 않을 가능성에 기반한다.

북미 정상회담 3시간 전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에 “진짜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곧 알게될 것”이라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린제이 포드 미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 전 수석 고문의 말을 인용해 “핵 위협이 아니었다면 북한처럼 작은 나라가 이만큼 주의를 끌지는 못했을 것”이라며 “다른 나라들이 북한의 사례를 보고 나쁘게 행동하는 게 좋게 행동하는 것보다 훨씬 성공적이라는 결론을 끌어낼 수도 있다”는 우려를 표했다.

CNN은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구체적인 성과를 이끌어낼 수도 있고, 모호한 다짐들만 나와 지속적인 작업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부동산과 브랜딩의 거물인 트럼프 대통령이 중대한 이해관계가 걸린 핵 외교에서도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 박유진 이로운넷 인턴기자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