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유림 활용해 마을‧사회적기업 212개소 육성한다

올해 18개소 우선 확충, 산림 일자리 275개 창출
임대, 공동산림산업, 보호협약 통한 임산물 양여 등 방식으로

국유림을 활용한 마을기업·사회적기업 육성이 본격 추진된다. 오는 2022년까지 212개 기업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산림청은 국유림을 임대하거나 지자체와 공동산림사업, 국유림의 보호협약을 통한 임산물 양여 등을 통해 올해 마을기업·사회적기업 18개소를 우선 육성하고, 산림 일자리 275개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희망자들은 사업 아이템에 적합한 정부 창업 지원제도를 활용해 사업계획을 마련하고, 사전교육 등을 이수한 후 영농조합·법인 등 공동체를 구성해 지자체에 신청하면 된다. 절차에 따라 마을기업이나 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면 지자체에서 창업자금을 지원한다.

산림청은 현재 국유림 활용을 허가받은 대여자를 대상으로 마을기업 등 정부의 창업 지원제도를 안내하고 찾아가는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창업에 관심 있는 마을 주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마을기업·사회적기업 지원기관과 산림청 일자리발전소 그루매니저 등 창업 지원기관에서도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산림관광, 약초재배 등 국유림을 활용한 사업 아이템을 가지고 있는 마을기업 후보군의 경우 지자체, 임업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지원 방안도 모색한다.

임상섭 산림산업 정책국장은 “국유림에 대한 다양한 사회적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국유림을 활용, 지역주민을 사회적 경제주체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정하는 마을기업은 지역주민이 각종 지역자원을 활용한 수익사업을 통해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소득·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공동체 이익을 효과적으로 실현한다.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정하는 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사회적서비스 또는 일자리를 제공하거나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며 영업활동을 한다.

글. 양승희 이로운넷 기자
사진제공. 산림청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