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소상공인 경쟁력 ‘프랜차이즈 협동조합’으로 강화

경기도 내달 8일까지 단체 모집…소독‧방역, 인테리어‧리모델링 분야 시범사업

경기도가 영세한 사회적경제기업이나 소상공인을 묶어 경쟁력을 키우는 ‘경기도형 프랜차이즈 협동조합 육성 지원’ 사업에 참여할 단체를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경기도형 프랜차이즈 협동조합은 동종 및 유사업종의 사회적경제기업과 소상공인을 프랜차이즈처럼 하나로 묶을 수 있는 가맹본부의 역할을 한다. 조합원이 가맹점주이며 가맹본부를 공동 소유하고, 수평적 협동을 통해 시장 정보와 경영 노하우를 공유한다는 점에서 일반 프랜차이즈와 다르다.

도는 올해 소독‧방역, 인테리어‧리모델링 등 2개 분야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관련 분야에서 5개 이상의 사회적경제기업이나 소상공인이 모여 가맹사업 또는 체인사업을 운영하는 협동조합이거나 사업을 준비 중인 단체면 지원 가능하다.

아울러 2개 업종에 각 1개의 사업자를 선정해 올해 말까지 전문인력 지원, 교육‧컨설팅 제공, 비즈니스모델 구축 등 프랜차이즈 사업화를 돕는다. 이후 사업 평가를 통해 최대 2020년까지 지원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공정식 경기도 공유경제과장은 “경기도형 프랜차이즈 협동조합은 사회적경제기업이나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사업성과를 분석한 후 다른 업종으로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원을 희망하는 법인(단체)은 오는 6월 8일까지 경기도 따복공동체지원센터(www.ddabok.or.kr)에서 접수하면 된다.

글. 양승희 이로운넷 기자
사진제공. 경기도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