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로운넷-KFTO 공동기획] ④‘마을운동’으로 진화하는 공정무역…더 공정해지는 우리 동네

세계 33개국 2천여 곳의 마을과 도시에서 진행되는 세계적인 공정무역 캠페인 ‘공정무역마을(도시)’ 운동이 국내에도 확산하고 있다. 인천시와 부천시는 2017년에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받았으며, 경기도도 지난 4월 인증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공정무역도시의 자격을 갖추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준비해 온 서울시는 오는 7월 공정무역 도시 인증을 앞두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공정무역 도시다. ‘이로운넷’은 2018년 ‘세계공정무역의 날’을 기념해 ‘한국공정무역협의회(KFTO)>’와 함께 서울시의 공정무역도시 인증 준비 현황과 더불어 한국의 공정무역마을 운동 현 주소, 공정무역에 대한 시민 참여 현장 등을 소개한다.

① 서울, 세계에서 가장 큰 공정무역도시로 거듭난다

② 공정무역의 새로운 기류 ‘로컬페어트레이드’

③ 한국의 공정무역마을운동 출발에서 현재까지

④ 한눈에 보는 국내 공정무역마을운동 흐름

⑤ 시민과 함께하는 ‘세계 공정무역의 날’ 한국페스티벌 현장

서울 11개 자치구 운동 동참…‘지구마을’ ‘페어 라운드’ 통해 주민과 소통
경기 2020년까지 ‘공정무역 마을’ 10개 달성 목표로 기반 마련에 박차

화성시 사회적 협동조합 ‘더불어숲’에서는 ‘공정무역’을 주제로 한 다양한 행사를 연다.

#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더불어숲동산교회는 동네에서 ‘마을 사랑방’으로 통한다. 주민들이 모여 차를 마시고 책을 읽거나 강연을 듣기도 한다. 교회는 공정무역 카페 ‘맑은 샘’을 운영하며 착한 소비운동을 벌였고, 2013년에는 화성시 1호 사회적 협동조합 ‘더불어숲’을 만들었다. 이곳에서 공정무역 먹거리를 판매하고, 공정무역의 가치를 알리는 강의를 열기도 한다.

작은 교회에서 시작된 ‘공정무역 마을운동’은 지역민들의 평범한 일상 속에 파고들었다. 화성시가 지자체 차원의 지원을 더하면서 운동은 시 전체로 퍼져나가는 중이다. 민간단체와 시민사회, 공공기관이 공정무역 가치 확산을 위해 함께 힘을 모은 우수 사례로 꼽힌다.

시민사회 활동 ‘공정무역’ 지자체와 손잡고 ‘마을운동’으로

최근 ‘공정무역’ 분야의 가장 큰 변화는 운동의 중심축이 이동하고 있다는 점이다. 시민사회 활동이자 사회적경제 비즈니스 모델인 공정무역이 지자체와 손을 맞잡으면서 ‘마을운동’으로 싹틔우고 있다.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방 정부, 민간단체, 지역 내 유통업체 등이 힘을 모으는 ‘공정무역 마을운동’은 지역사회 안에 공정무역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는 활동을 말한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10월 인천시가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공정무역 도시’로 최초 공식 인증을 받은 것을 기점으로 서울, 경기 등 지자체에서도 공정무역 확산을 위해 하나둘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7월 공식 인증 앞둔 서울…성북·노원·금천 등 자치구도 확산에 동참

‘공정무역’의 가치를 알리는 서울시 ‘지구마을’, 성북구 ‘페어 라운드’, 금천구 ‘민들레’, 은평구 ‘페어컵’.

2012년 5월 ‘공정무역 도시 서울’ 추진을 선언하고, 관련 조례를 제정한 서울시는 오는 7월 공식 인증을 앞뒀다. 시는 2012년부터 매년 5월 ‘세계 공정무역의 날’ 한국 페스티벌을 열고, 2013년에는 시민청 안에 공정무역 가게 ‘지구마을’을 여는 등 시민들과 호흡하고 있다.

서울시 내 자치단체에서도 ‘공정무역 마을’로 발전하기 위해 저마다 힘쓰고 있다. 25개 자치구 중 공정무역 마을 추진을 공식 선언(성북구, 강남구, 중구)하거나 운동에 참여하는 구(성동구, 은평구, 강서구, 금천구, 구로구, 서대문구, 서초구)만 현재 11개에 달한다.

2012년 12월 공정무역 자치구 선언 후 이듬해 기초지자체 최초로 관련 조례를 제정한 성북구의 활동이 대표적이다. 구는 2016년 성신여대 골목길에 공정무역 센터 ‘페어 라운드’를 설립해 요리, 수공예, 커피 강좌를 열며 보다 친근한 방식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노원구는 동네서점 ‘노원문고’를 지역 거점으로 공정무역 활동을 전개 중이며, 금천구는 구청 민원실 옆에 공정무역 매장 ‘민들레’를 열어 지나가던 주민들의 발길을 붙잡는다. 은평구는 뉴타운 도서관 안에 초콜릿, 견과류 등을 파는 공정무역 자판기 ‘페어컵’을 설치해 어린이 이용객들의 교육을 자연스레 이끈다.

‘공정무역 도(道)’ 선언한 경기, 최초 공식 인증 받은 인천

‘공정무역 도시’를 선언한 경기도는 2017년 ‘국제 공정무역 컨퍼런스’를 열어 의견을 수렴했다.

올해 ‘공정무역 도(道)’로 거듭날 것을 선언한 경기도 역시 주목할 만하다. 2017년 11월 공정무역 지원 조례를 제정한 경기도는 지난 4월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와 함께 6대 과제를 설정하고 본격적인 기반 마련에 나섰다.

오는 10~11월 중에는 공정무역 제품 인식 향상을 위한 캠페인 ‘포트 나이트(Fortnight)’, 교육 사업 ‘찾아가는 공정무역학교’, 경기도 국제 컨퍼런스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도는 “올해 공정무역 마을 5개 달성을 시작으로 2019년 7개, 2020년 10개를 목표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 내 부천시, 화성시에서는 한발 먼저 사업을 추진했다. 2016년 공정무역 도시를 선포하고 이듬해 국제공정무역기구 인증을 받은 부천은 지역 행사 ‘복사골예술제’에서 공정무역 부스를 운영하며 홍보 활동에 나섰다. ‘더불어숲’ 등 민간단체 중심으로 공정무역 운동이 발전해온 화성은 지난해 12월 시 차원에서 공정무역 도시를 선언하며 탄력을 받았다.

국내 공정무역 마을운동의 태동을 알린 인천시도 빼놓을 수 없다. 2010년 국내 최초로 ‘공정무역 도시’ 추진을 선언하고, 2012년 관련 조례를 제정한 시는 도서관, 학교, 동아리로 찾아가는 프로그램 및 캠페인을 진행했다. 2015년 네팔 대지진 발생 당시 공정무역 커피 생산자들을 위한 기반시설 복구비용을 지원하면서 주목을 받기도 했다.

시는 2017년 5월 송도에서 ‘공정무역 페스티벌’을 여는 등 공정무역 활성화에 나섰다. 같은 해 10월 ‘공정무역 마을’로 첫 공식 인증을 받으면서 본격적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전국 확산 위해서는 공공기관·민간단체·시민사회 ‘공동 협력’ 중요

2017년 출범한 제2기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는 국제 기준에 맞게 국내 공정무역 마을운동을 지원한다.

서울, 경기, 인천 등에서 시작된 한국의 공정무역 마을운동은 이제 막 첫 발을 내딛은 단계다. 공정, 배려, 지속가능함 등 가치가 지역사회에 확산되고 이들이 모범 도시로 거듭나면, 전국 단위로 운동이 퍼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임영신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 내셔널 코디네이터는 “지금은 수도권 중심이지만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위원회 차원에서도 다양한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 공정무역 마을운동이 확산·안착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 주도의 톱다운(top-down) 방식에서 벗어나 민간단체, 시민사회 등 주체 간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글. 양승희 이로운넷 기자
사진제공. 더불어숲, 서울시, 경기도,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

[이로운넷-KFTO 공동기획]①서울, 세계서 가장 큰 공정무역도시로 거듭난다
[이로운넷-KFTO 공동기획]②”우리 농부도 힘든데…” 해외 빈곤소농돕던 공정무역 눈길 국내로 
[이로운넷-KFTO 공동기획]③”해외빈곤 지원? 공정함으로 내 삶을 변화하는 일”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